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저강도’ 보복 시작한 中

최종수정 2016.08.07 10:00 기사입력 2016.08.07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결정에 반발한 중국의 ‘저강도’ 보복 징후가 감지되고 있다.

우선 최근에 상용비자 발급 조건을 강화한 것이 눈에 띈다. 지난 3일 중국 당국은 우리 국민을 대상으로 상용비자 관련 업무를 해오던 중국 대행업체에 대해 자격정지 결정을 내렸다. 상용비자는 사업 등의 목적으로 중국 방문시 필요한 6개월 또는 1년짜리 비자다. 복수 상용비자는 이 기간 내에는 회수에 상관없이 언제든 중국을 오갈 수 있다.

이번에 문제가 된 부분은 관행으로 이 비자를 받기 위한 초청장 발급 대행업체가 업무를 더 이상 할 수 없게 되면서 불거졌다. 이 업체의 갑작스런 업무중단 이유에 대해 우리 외교 당국은 "확인이 안 된다"는 답변을 내놓으면서 논란이 더욱 가중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주한 중국대사관 측에 따르면 상용비자의 경우, 그동안 초청장을 발급하던 대행업체의 자격이 오늘부로 취소돼 향후 해당 대행업체를 통해 초청장을 발급받을 수 없게 됐지만 우리 기업이 현지 협력업체를 통해 정상적으로 초청장을 받으면 상용비자가 발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해당 업체의 자격정지 결정의 배경에 대한 의문은 여전한 상황이다.

아울러 때 아닌 ‘한류 배척’ 흐름도 감지되고 있다. 중국 관영 매체들을 중심으로 한류를 배척 또는 규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중국에서 활동 중인 남성그룹 스누퍼, 걸그룹 와썹, 한중 동시방송 중인 KBS 2TV 수목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 주연 배우 김우빈과 수지의 팬미팅 등이 갑자기 취소되거나 연기됐다.
유력 외신도 이 부분에 대해 짚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지난 4일(현지시간) 한반도에 사드를 배치하기로 한 데 대한 보복으로 중국이 한류스타들의 중국 내 행사를 봉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 1일 김재홍 방송통신위원회 부위원장은 중국 방문 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중국 지방정부와 민간기업이 알아서 눈치를 보면서 한류 수출이 암초에 부딪힌 징후가 느껴졌다"고 밝혔다. 김 부위원장의 방중 기간 중국 장쑤(江蘇)성 정부의 방송통신 담당 부성장과 면담도 취소됐다.

중국 측의 이른바 ‘저강도’ 보복 가능성에 대해 우리 외교 당국은 관망세를 유지하고 있다. 중국이 의도를 명확하게 드러내지 않는 상황에서 직접적 대응은 오히려 사태 악화를 일으킬 수 있다는 계산이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4일 정례브리핑에서 잇따라 제기되는 중국의 보복설 또는 보복 가능성에 대해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