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사드, 성주 내 타 지역도 검토"…TK초선과 소통(종합)

최종수정 2016.08.04 16:26 기사입력 2016.08.04 15:40

댓글쓰기

TK초선들과 당면 현안 허심탄회하게 대화…"국회도 김영란법 피해 최소화 노력"

朴대통령 "사드, 성주 내 타 지역도 검토"…TK초선과 소통(종합)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4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지역으로 결정된 경북 성주의 성산포대 대신 성주 내 다른 지역으로 사드부대 주둔지를 옮기는 방안을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새누리당 대구·경북(TK) 초선 의원 10명을 비롯해 성주가 지역구인 이완영 의원과 면담을 가진 자리에서 성주 지역민들의 사드배치 반발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고 김정재 의원이 전했다.
박 대통령은 사드배치 지역 선정과 관련해 "성주군민의 불안감을 덜어드리기 위해 성주군에서 추천하는 새로운 지역이 있다면 면밀히 조사하고, 결과를 상세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려주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북핵 위협이 커지는 상황에서 북한의 도발의 직접적인 피해는 우리 국민, 대한민국"이라며 "국민과 나라의 안위를 최우선시 하는 결정을 했다"고 사드배치 배경을 밝혔다.

김 의원은 "의원들이 사드배치와 관련한 지역민심을 여과없이 전달하며 국가안보와 국민안전, 나아가서는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를 통한 통일의 밑그림을 완성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2시간여 진행된 면담에서 박 대통령과 의원들은 사드배치뿐만 아니라 대구공항 통합이전, 김영란법, 저출산 문제 등 다양한 당면 현안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통령은 대구공항과 관련해 "대구 주민들의 안타까운 마음을 잘 알고 있다, 대구공항 통합이전은 인근 지역에 소음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제대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다수의 참석자들은 "김영란법이 시행돼도 농어촌 축산 가구에 대한 피해가 최소화되는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고, 박 대통령은 "정부뿐만 아니라 국회에서도 최선을 다 해서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답변했다.

몇몇 의원들이 "일자리, 주택, 출산, 보육, 양육 등 모든 문제들이 선순환 구조를 가져서 여성들이 경력단절 되지 않고 진정성 있는 사회를 만들었으면 한다"고 제안하자, 박 대통령은 "저출산 문제는 국정의 제1과제이자 여성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젊은이들이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고 교육을 시키고 편안한 생활을 할 수 있게끔 최선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참석자들은 19대 국회에서 처리되지 못한 노동개혁법, 서비스산업발전법, 규제프리존특별법 등을 조속히 처리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고, 박 대통령은 "법이 통과된다면 정부에서도 일자리 창출, 경제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답했다.

면담 막바지에 의원들은 박 대통령에게 "대구경북의 민심은 여전히 대통령에게 희망과 애정을 갖고 있고 기대를 많이 한다"며 "대통령께서 그런 민심을 어루만지기 위해 현장방문을 많이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통령은 의원들의 이러한 요청에 일일히 화답했고, 면담 내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이 자리가 대통령과 국회의원들, 민의를 대변하는 모든 분들과의 첫 물꼬를 트는 좋은 계기됐으면 한다"며 "국민에게 가까이 다가가는 대통령이 되어서 국정 하반기가 국민 뜻을 거스르지 않도록 순탄하게 잘 이어갔으면 하는 바람으로 마치고 돌아왔다"고 소회를 밝혔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