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시내버스 98·51번에도 무인단속카메라 설치

최종수정 2016.07.28 15:54 기사입력 2016.07.28 15:54

댓글쓰기

"한 달간 계고 후 9월부터 불법주정차 단속"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오는 9월부터 광주시내버스 송정98번과 운림51번에서도 무인단속카메라로 불법주정차를 단속하게 된다.
광주광역시는 불법주정차를 근절하기 위해 시내버스 98번과 51번에 단속카메라(CCTV)를 추가 설치해 한 달간 계고 기간을 거쳐 9월1일부터 본격 단속에 들어간다고 28일 밝혔다.

송정98번과 운림51번 주요 경유지는 광주송정역, 동천마을1·3·6단지, 무등야구장,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금남로4·5가, 운암3단지, 운암중 등이다.

광주시는 9월 본격 시행에 앞서 노선 경유지역 거주민 등 시민 불편과 민원을 예방하기 위해 8월말까지 홍보와 계도 위주 단속으로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할 예정이다.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 식당 주변 점심시간 유예는 그대로 적용된다.
광주시는 2011년 9월부터 시내버스 01·06·07·09·19·27·37번 등 7개 노선에서 무인단속카메라로 불법주정차와 버스전용차로 위반을 단속하고 있다. 그동안 불법주정차가 줄어들고 버스전용차로 준수에 대한 인식이 확산돼 교통소통에 효과를 거두고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현재 광주시 등록차량이 61만대를 넘어 단속만으로는 불법주정차를 해결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며 “교통소통 문제뿐만 아니라 교통사고의 원인이 되는 불법주정차를 자제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