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경찰병원 100억원대 입찰비리 수사 착수

최종수정 2016.07.28 13:52 기사입력 2016.07.28 13:52

댓글쓰기

경찰병원. 사진=SBS 보도화면 캡처

경찰병원. 사진=SBS 보도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재원 인턴기자] 경찰이 경찰병원의 전산시스템 고도화 사업 업체 선정 과정에서 발생한 비리 정황을 포착해 수사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28일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경찰병원 ‘차세대 병원정보시스템’ 입찰 과정에서 뇌물을 받고 특정 업체 선정을 도운 혐의로 경찰병원 4급 의사 고모씨의 사무실과 자택을 지난 22일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고씨가 지난 3월 진행된 차세대 병원정보시스템 개발사업자 선정 경쟁입찰에 앞서 현대BS&C로부터 금품 및 향응을 받고 대가로 110억원대의 사업 제안서를 미리 넘긴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경찰은 현대BS&C의 본사도 압수수색해 입찰 관련 자료 등의 증거를 확보 뒤 이를 분석하고 있다. 압수물 분석이 끝나면 관여한 이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김재원 인턴기자 iamjaewon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