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종걸은 왜 당대표에 나서고, 김종인은 왜 이를 막았을까

최종수정 2016.07.28 11:46 기사입력 2016.07.28 11: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당대표 출마를 고민했던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결국 후보등록 마지막날인 28일 공식 출마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당초 전날 출마를 선언할 계획이었으나 김종인 더민주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의 만류 등으로 한차례 더 고심한 끝에 출마로 입장을 정리했다. 한차례의 해프닝으로 비쳐질 수 있는 이번 사안에는 더민주의 숨은 당내 역학관계가 망라되어 있다는 분석이 정치권에서 나온다.

이 의원은 당초 27일 비대위원을 사퇴한 뒤 공식적인 출마 입장을 밝힐 계획이었다. 하지만 김 대표가 이 의원의 사퇴를 받아들이지 않겠다며 만류하자, 이 의원은 당초 출마 계획을 보류했다. 이후 밤이 되서야 이 의원은 언론을 통해 출마로 뜻을 굳혔다고 밝혔다. 이번 해프닝은 여러면에서 주목을 끄는 일이었다. 원내대표 퇴임 이후 줄곧 당대표 출마를 고민해왔던 당내 중진인 이 의원에 대해 김 대표가 사실상 공개적으로 출마를 만류한 것 자체가 이례적이기 때문이다.
이종걸은 왜 당대표에 나서고, 김종인은 왜 이를 막았을까

이에 대해 일반적인 해석은 김 대표가 이 의원의 정치적 미래와 전대가 주류-비주류간 경쟁으로 치달을 것을 우려해 만류했다는 것이다. 이미 선거캠프를 공식, 비공식으로 꾸린 다른 후보들에 비해 후보등록 직전까지 출마를 고심 중인 이 의원으로서는 힘든 선거를 치를 수 있다고 본데다, 전대가 계파간 대립 가능성도 우려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면에는 보다 계파간 복잡한 이해관계가 있다는 설명도 있다. 당내 유력 정치인인 김부겸·박영선 의원이 각각 전대불출마를 밝힌 데에는 대선행보 등 변수도 있지만 분당과 총선 등으로 당내 역학관계가 주류쪽으로 힘이 쏠린데서 데서 찾는 시각이다.

비노로 알려진 정치권 한 인사는 "더민주 중앙위원회 의사결정과 원내대표 경선에서 주류측의 압도적인 우위가 확인됐다"며 "비노 입장에서는 이같은 힘의 역학관계가 곤혹스럽다"고 말했다. 이같이 힘이 쏠린 상황에서 이 의원의 출마는 자칫 비주류의 열세를 전대를 통해 객관적으로 확인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 이 때문에 아예 비주류측 후보가 나서지 않음으로써 주류측 후보간 경쟁구도로 몰아가 반쪽 선거를 치르자는 것이다.

이같은 비주류의 생각과 달리 이 의원이 당대표 출마 입장을 피력하며 '용광로'를 언급한 것은 '주류만의 선거구도' 자체를 막겠다고 뜻이 숨겨져 있다는 해석이다. 주류와 비주류 등 당내 모든 세력이 전대에 참여해 특정 계파의 지도부가 아닌 주류와 비주류를 모두 대표하는 지도부를 구성해야 한다는 이 의원의 의지가 밑바탕에 깔려 있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정치권에서는 이보다 복잡한 이야기가 나온다. 김 대표가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상황에서 이 의원이 출마할 경우 비주류 표가 분산될 것을 우려했다는 것이다. 정치권 한 관계자는 "여러 정황상 김 대표가 (차기 전대에서) 특정 후보를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 의원이 나설 경우 비주류 성향의 표가 분산될 것을 우려해 출마를 막았다고 본다"고 말했다. 통상 이 의원을 제외한 김상곤·송영길·추미애 후보는 주류측 후보로 분류되어 왔는데, 김 대표를 위시한 비주류에서는 이 중에 지지하기로 마음 먹은 후보가 따로 있어 이 의원의 출마를 막았다는 것이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