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궁화전자, 장애인기업 최초 휠체어농구팀 창단

최종수정 2016.07.28 10:50 기사입력 2016.07.28 10: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무궁화전자가 장애인기업 최초로 휠체어농구팀을 창단한다. 창단식은 28일 오후 5시 경기도 중소기업지원센터에서 열린다.

무궁화전자는 1994년 장애인 고용을 목적으로 설립했다. 1996년부터 '휠체어농구 클럽팀'을 창단해 20년간 운영했다. 그동안 SK텔레콤 배, 우정사업본부장 배, 전국장애인체육대회 등 각종 전국대회에서 열다섯 번 우승했다.
휠체어농구팀은 그동안 사내 동호인팀으로 활동하다 훨씬 안정된 훈련을 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했다. 팀은 김기경 무궁화전자 대표이사가 단장을 맡고, 고광엽 현 휠체어농구 국가대표 감독 등 코치진 네 명에 선수 열한 명 등 총 열다섯 명으로 선수단을 꾸렸다. 연고지는 수원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무궁화전자 실업팀에 창단 지원금과 향후 4년간(2016∼2019년) 국고보조금을 줄 예정이다.

2016년 7월 현재 장애인실업팀은 예순두 개(공공기관 6개·민간기업(단체) 5개·지자체 15개·시도장애인체육회 36개)로 등록선수는 241명이다. 문체부 정책담당자는 "장애인실업팀 육성은 장애인스포츠의 수준 향상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통한 선수들의 안정성 확보 등 기대효과가 크다"며 "공공기관과 지자체는 물론 민간 기업으로도 실업팀 창단이 확대될 수 있도록 관계 기관과 협력할 계획"이라고 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