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데니안, 1억5000만원 사기 당해 고소…빚 갚아준다는 말에

최종수정 2016.07.28 11:14 기사입력 2016.07.28 11:14

댓글쓰기

데니안

데니안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가수 겸 배우 데니안이 지난해 1억 5000여만 원을 사기 당해 경찰에 고소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7일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는 2015년 6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피해자 4명에게 사기 행각을 벌여 2억1000만여 원을 가로챈 혐의로 김모(46)씨를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피해자 중 한 명인 데니안은 소개로 만난 김씨가 채무를 변제해주겠다는 말에 1억5000여만 원을 건넸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도 빚을 갚지도 못하고 신용등급도 회복되지 않자 올해 경찰에 고소했다. 사건은 현재 검찰이 조사 중이다.

데니안 소속사 측은 "개인적인 부분이기 때문에 디테일한 것에 대해서는 다시 확인해야한다"고 말했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