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대 딸 체벌하며 페이스북으로 생중계한 美 엄마

최종수정 2016.07.27 17:01 기사입력 2016.07.27 17:01

댓글쓰기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강성민 인턴기자] 미국에서 한 여성이 자신의 10대 딸을 체벌하는 영상을 SNS(페이스북)으로 생중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26일(현지시간)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조지아 주 서배너 시에 사는 샤나비아 밀러가 지난 주말 16살인 딸 니아 그린을 막대기와 손으로 때리는 모습을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생중계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영상에서는 밀러가 딸을 구석으로 몰면서 4분 넘게 얼굴 등을 가혹하게 때리는 모습이 담겨있다. 세탁기 뒤로 숨은 딸이 팔로 얼굴을 막는 와중에도 엄마의 체벌은 멈추지 않았다. 심지어 밀러는 딸을 때리고 난 뒤 페이스북 페이지에 이 영상을 공유해달라고까지 말한다.

밀러는 수건만 걸친 남자친구의 사진과 함께, 남자친구와 성관계 했다는 사실을 아직 엄마에게 말하지 못했다는 글이 딸의 페이스북 계정에 함께 올라온 것을 보고 격분해 딸을 체벌하기로 결심한 것이다.

하지만 영상이 공개된 뒤 온라인에서는 밀러를 향해 비난을 쏟아냈고 사람들은 밀러를 체벌해달라고 경찰에 잇달아 신고전화를 했다. 이에 경찰은 직접 모녀를 찾아가 상담을 했지만, 딸 그린의 요청에 따라 사건을 혐의 없음으로 처리했다.
강성민 인턴기자 yapal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