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건설 상반기 영업익 4756억원…미청구공사액 2251억원↓

최종수정 2016.07.27 14:16 기사입력 2016.07.27 14: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태진 기자] 현대건설 은 27일 올해 상반기 연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8조9745억원, 영업이익 4756억원, 당기순이익 2547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기간과 비교해 매출은 2.5%, 영업이익은 4.5%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과징금 영향으로 0.4% 감소했다.
쿠웨이트 자베르 코즈웨이 해상교량 공사, UAE 원자력발전소 등 해외 대형 현장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면서 매출 확대에 기여했다. 현대케미칼 혼합 자일렌 공사, 경기도 광주 힐스테이트 태전 등 국내 현장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특히 해외부문의 수익성이 개선됐다. 상반기 해외 부문 원가율을 전년동기 대비 2.5% 개선, 영업이익 증가세를 뒷받침했다.

이런 가운데 미청구공사도 지속적으로 줄었다. 전년 말 대비 미청구공사는 2251억원 줄어든 4조407억원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현대건설은 별도 기준으로 영업현금흐름 이 전년동기 대비 2795억원 개선된 2230억원을 나타냈다.
수주는 해외 대형공사의 발주 지연으로 다소 부진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상반기 쿠웨이트 알주르 LNG 터미널, 국내 개포1단지 등 8조5583억원을 수주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해외 부문에서의 수익성 개선과 미청구공사의 지속적인 감소 등으로 상반기 시장 기대에 부응하는 안정적인 실적을 달성했다"며 "향후에도 양적 성장보다는 수익성 중심의 질적 성장에 초점을 맞춰 사업을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태진 기자 tj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