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AR·VR를 3D로"…SKT, 이스라엘 기업과 제휴

최종수정 2016.07.27 08:50 기사입력 2016.07.27 08:50

댓글쓰기

SK텔레콤 본사

SK텔레콤 본사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앞으로 '포켓몬 고(GO)'와 같은 증강현실(AR) 게임을 3차원(3D)으로 즐길 수 있게 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이스라엘 센서 및 이미지 프로세서 개발사 이뉴이티브(Inuitive)와 3차원 실감형 AR·VR 솔루션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열린 체결식에는 최진성 SK텔레콤 CTO(최고기술경영자)와 슐로모 가돗 이뉴이티브 CEO가 참석했다.

SK텔레콤은 자사의 AR·VR 플랫폼인 'T-리얼'과 이뉴이티브의 3차원 센서를 융합하면 디바이스가 동작이나 사물·공간 등을 입체적으로 인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양사는 이를 이용해 가상의 콘텐츠를 3차원으로 표현할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할 것으로 기대했다.
예를 들어, 포켓몬 고 등 기존 AR 게임이나 서비스의 콘텐츠 표현 방식이 평면적이었다면, 이를 360도의 고품질의 콘텐츠로 생동감 있게 표시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뉴이티브는 모바일용 3차원 센서 기술을 보유한 벤처기업이다. 이뉴이티브의 센서는 기존 센서들이 인식 및 처리를 외부 별도 프로세서에 의존했던 것에 비해 하나의 프로세서에서 독자적인 영상 처리 및 인식이 가능하다.

양사는 실생활에서 이용 빈도가 높은 모바일 등 소형 디바이스를 위한 솔루션 개발에 주력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2010년부터 AR 및 VR 기술을 개발했으며 2014년 AR 플랫폼 'T-AR'에 이어 올해에는 AR·VR 플랫폼 T-리얼을 공개한 바 있다.

SK텔레콤은 구글과 협업해 2015년 미국 샌프란시스코 구글 I/O에서 증강현실 솔루션인 'T-AR 포 프로젝트 탱고(Project Tango)'를 선보였다. 지난해 10월에는 동작인식 센서 및 솔루션을 개발하는 미국 IT기업 립모션과 실감형 멀티미디어 서비스 개발을 위한 협약도 체결한 바 있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