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술안주 & 캠핑요리] 나를 위한 '카나페', 와인에 어울리는 카나페

최종수정 2020.01.30 14:54 기사입력 2016.07.22 11:00

댓글쓰기

시원한 물 한 잔 들이킬 여유도 없이 바쁘게 보내는 하루가 있다. 저녁 퇴근길, 습기 머금어 눅눅하고 무거워진 여름밤 공기를 바짓가랑이에 달고 터벅터벅 집에 들어서는 순간, 소파에 털썩 주저앉는다. 저녁밥이고 뭐고 오늘은 이대로 아무것도 안 하고 그대로 잠들고 싶다고 생각한다. 그러는 틈에 습관적으로 리모컨을 들어 TV를 켠다. 그런데 틀어놓은 TV에 집중하지 못하고 어느새 손에는 스마트폰. 몇 개의 SNS 어플을 여닫으며 타인의 일상을 들여다보고 힘들고 바빴던 오늘을 마무리한다.


잠깐 엉덩이 붙일 틈도 없이 분주했던 하루 끝에 겨우 쉴 수 있는 저녁이 됐음에도 불구하고 조용히 아무것도 하지 않고 가만히 있는 그 여백을 견디지 못한다. 남이 아닌 내 스스로도 내게 쉴 겨를을 주지 않고 단 한순간도 ‘제대로’ 쉼 없이 어떤 모습으로든 안달복달하며 살고 있는 거다. 몇 박 며칠의 멀리 떠나는 계획된 휴가가 아니더라도 어떤 일을 하다가 생각 따위를 다른 데로 돌릴 수 있는 시간적인 여유, ‘겨를’을 찾으며 살아야 하는데.


이번 주말에는 약속도 잡지 말고 한 입 안주, 카나페 만들어 남편과 와인 한 잔 나눠 마시는 여유를 가져 볼까 한다. 와인 안주로 자주 찾는 카나페(canape)라는 말은 영어의 Couch(긴 의자)에 해당하는 프랑스어로 긴 의자처럼 생긴 식빵을 자른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알려져 있다. 조금 더 거슬러 올라가 말의 어원을 찾아보니 고대 로마시대 지중해 연안에 살던 귀족들이 뜨거운 날씨를 견디기 위해 점심 식사 후 낮잠을 즐기기 위해 만든 낮잠용 의자가 바로 ‘카나페’이다. 즐거운 시간을 함께 보내는 맛있는 안주로든 지친 몸 잠시 뉠 긴 의자로든 나와 우리를 위한 카나페를 챙길 수 있는 시간이 우리 모두에겐 필요하다.


와인에 어울리는 카나페

카나페

썝蹂몃낫湲 븘씠肄



재료(2인분)

크래커 8개, 크림치즈 3, 참치(통조림) 1/2캔, 다진 양파 1, 다진 오이 피클 0.5, 마요네즈·머스터드소스 약간씩, 오이 1/6개, 무순·허브 약간씩


만들기

▶ 요리 시간 30분

1. 크래커에 크림치즈를 얇게 펴 바른다.

2. 참치는 기름기를 빼고 다진 양파, 다진 오이피클을 넣고 소금, 후춧가루로 간을 한 후 마요네즈, 머스터드소스를 약간씩 넣어 버무린다.

3. 오이는 길이로 반 잘라 얇게 썬다.

4. 크래커 위에참치, 오이, 무순, 허브 순으로 올려 장식한다.


글=요리연구가 이정은, 사진=네츄르먼트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제시 '완벽한 S라인'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연예가화제

  • [포토] 허니제이, 깜찍 매력에 '심쿵'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