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 신품종‘갯벌 토굴’양식기술 개발한다

최종수정 2016.07.18 14:30 기사입력 2016.07.18 14:30

댓글쓰기

"전남해양수산과학원, 갯벌어장 새 소득품종 육성키로"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은 유럽 등 선진국에서 고가에 거래되는 토굴(벗굴)을 갯벌어장의 새로운 소득품종으로 개발하기 위해 양식기술 개발과 갯벌어장 현장 적응시험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토굴은 조간대부터 수심 20m에서 서식하는 넓적한 형태의 대형 개체굴(참굴의 3~4배)로 1마리당 200g 내외다. 유럽에서는 kg당 2만 3천 원으로 참굴(kg당 9천 200원)에 비해 2.5배 비싼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 국제갯벌연구소는 올해 ‘토굴’ 인공종묘 생산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모패 150마리를 확보해 2천만여 개의 수정란 생산에 성공했다. 이어 유생 관리 조건을 구명하고, 부착 효율과 양식 방법을 찾기 위한 부착 기질 등을 연구하고 있다.

앞으로 올해 기초연구를 토대로 단계적으로 대량 인공 종묘 생산과 종묘 방류, 살포식, 수하식, 수평걸이식 등 다양한 종묘 양성기술과 현장 적용기술 등을 개발해 양식어가에 보급할 계획이다.
이인곤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장은 “새로운 토굴 양식기술 개발은 일부 품종으로 한정된 갯벌 양식 품종 다양화와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 인공종묘 대량 생산과 양식기술 매뉴얼 확립을 통해 수출 전략품종으로 집중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