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대목동병원 간호사 결핵 확진…입원했던 환자·직원 역학조사 시행

최종수정 2016.07.18 12:19 기사입력 2016.07.18 12:19

댓글쓰기

이대목동병원. 사진=아시아경제DB

이대목동병원.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김재원 인턴기자] 서울 양천구에 소재한 이대목동병원에서 근무하고 있는 간호사 A(32)씨가 정기 건강검진에서 결핵으로 확인돼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질병관리본부 등 보건당국은 18일 이대목동병원에서 신생아 중환아실에 근무하고 있는 간호사 A씨가 정기 건강검진 결과 결핵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대목동병원은 결핵 환자가 확인된 지난 15일 양천구 보건소에 법정 감염병으로 신고하고, 전염 가능 기간인 4월15일부터 7월15일 동안 신생아 중환아실에 입원했던 160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이대목동병원은 또 18일부터 조사 대상자 보호자에게 개별 연락을 진행해 별도로 마련한 소아특별진료실에서 결핵검사와 잠복결핵감염검사를 시행하고 있는 한편, 환자와 함께 근무했던 직원 50명에 대해서도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희정 이대목동병원 감염관리실장은 “결핵 확진 후 즉시 격리 조치됐다”면서 “17일까지 조사가 완료된 37명 중 추가 결핵 환자는 발생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김재원 인턴기자 iamjaewon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