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두 자녀 가정 양육비 月128만원…사교육비는 소득 수준 따라 5배 이상 차이

최종수정 2016.07.18 11:35 기사입력 2016.07.18 11:35

댓글쓰기

사진 제공=연합뉴스

사진 제공=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성민 인턴기자] 아이 둘을 키우는 가정이 한 달에 약 128만원을 양육비로 지출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양육비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사교육비는 소득 수준에 따라 최대 5배 이상 차이가 났다.

17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5년 전국 출산력 및 가족보건·복지실태 조사’에 따르면 두 자녀 가정의 양육비는 교육비(공·사교육)와 돌봄비, 의복 및 장난감 비용 등을 모두 합쳐 월 평균 128만6000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8월 아이가 2명인 기혼여성(15~49세) 6172명을 대상으로 조사·분석한 결과다.

가정의 소득 차이에 따라 양육비에 사용하는 비용이 현저하게 차이 났다. 양육비 지출은 2015년 2/4분기 가구당 월평균 소득인 427만원을 기준으로 평균의 60%미만인 구간부터 최고 160% 구간까지 구분하여 조사가 이루어졌다. 그 결과, 소득이 가장 낮은 구간의 양육비는 65만7000원으로 소득이 가장 높은 구간의 양육비 203만원의 3분의 1수준에 머물렀다.

두 자녀 가구가 교육비에 지출하는 내역도 소득 수준별로 큰 차이가 있었다. 소득이 가장 낮은 구간은 26만4000원을 교육비에 사용한데 비해 소득이 가장 높은 구간은 114만6000원을 투자했다. 두 집단의 격차는 무려 4.3배에 달했다. 특히 두 그룹은 교육비 중에서도 사교육비 지출이 최대 5.1배(각각 15만8000원, 80만400원) 차이가 났다.

강성민 인턴기자 yapal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