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양·육상 재난 긴급 신고는 119로 하세요

최종수정 2016.07.15 14:25 기사입력 2016.07.15 14:25

댓글쓰기

"전남소방-서해해경, 통합 운영 따른 해양재난 효율적 대응 방안 협의"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소방본부는 긴급신고전화 통합 시범운영에 따른 해양재난 대응의 효율적 운영 방안 마련을 위한 상황업무 관계자 회의를 지난 14일 도청 재난상황실에서 개최했다.

긴급 신고전화는 지난 1일부터 재난은 119, 범죄는 112, 민원은 110, 3개 번호로 통합 운영되고 있다.

그동안 122를 통해 접수되던 해양재난신고가 119로 접수되면서 효율적 상황 관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12일 현재까지 119종합상황실에 접수된 신고는 1만 8천 684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천 710건(33.7%)이 늘었다.

이에 따라 이날 회의에서는 서해해양경비안전본부, 목포·여수·완도해양경비안전서 상황실장이 참석해 소방과 해경 간 효율적 상황 전환 및 운영 방안 대책을 논의했다.
이형철 전라남도소방본부장은 “긴급신고전화 통합에 따른 도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며 “또한 긴급신고 접수 단계에서부터 기관 간 신속한 정보 공유를 통해 골든타임을 확보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