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원시 "군공항 이전후보지 9월까지 발표하라"촉구

최종수정 2016.07.13 15:05 기사입력 2016.07.13 15:05

댓글쓰기

수원군공항 개발 조감도

수원군공항 개발 조감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 수원시가 '수원 군공항' 예비이전 후보지를 조속히 발표하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수원시는 13일 '국방부는 수원 군공항 예비이전 후보지를 조속히 발표하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통해 "국방부는 2015년 6월, 수원 군공항 이전 건의서를 승인했다"며 "이는 2013년 '군공항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정 후 군공항 이전 관련 해결의 모델을 만든 전국 최초의 사례였다"고 평가했다.

성명서는 하지만 "국방부는 지난 1년 간 아무런 이유도 없이 수원군공항 예비이전 후보지 선정 발표를 지연하면서 의혹과 불신을 자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박근혜 대통령이 7월11일 대구 군공항 통합 이전 추진을 공식화했다. 도대체 어떤 법적 근거와 필요성에 기초한 결정인지 설명이 필요하다"며 "1년 이상 빠른 수원 군공항 이전사업을 뒤로하고 대구 군공항 이전사업을 초스피드로 진행한다는 불공정한 (박대통령의)언급에 대해 수원시민들은 도저히 수긍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성명서는 따라서 "대구 군공항 이전사업이 추진되려면 정부는 먼저 수원 군공항 이전 관련된 사전 절차를 이행해야 한다"며 "군공항 이전사업은 정치적 셈법의 대상이 될 수 없다. 그것은 법과 정부에 대한 신뢰를 단번에 무너뜨리는 일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수원 군공항 이전사업이 더 이상 지연된다면 국방력 강화라는 명분도 약해질 것이고, 지역의 정상적인 발전도 어려워진다"며 "나아가 각종 소음 법안 통과에 따른 소음피해 보상으로 인해 국가재정 부담 또한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것이다. 이제 더 이상 미루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성명서는 끝으로 "국방부는 해당 지자체들과의 협의를 거쳐 늦어도 9월말까지 수원 군공항 이전 후보지를 발표하고, 법적 절차에 따라 사업을 추진해 소모적인 논란과 의혹을 중단시키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