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명 업무복귀 첫 일성 "더 치열하게 싸우겠다"

최종수정 2016.06.27 13:32 기사입력 2016.06.27 13:32

댓글쓰기

이재명 성남시장이 시청 업무복귀를 위해 청사로 들어서자, 시민들이 프랭카드를 들고 이 시장을 환영하고 있다.

이재명 성남시장이 시청 업무복귀를 위해 청사로 들어서자, 시민들이 프랭카드를 들고 이 시장을 환영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성남)=이영규 기자] 이재명 성남시장이 27일 단식과 열흘 간의 입원치료를 마친 뒤 성남시청 업무복귀에서 "더 치열하게 싸워야 한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오전 9시 성남시청으로 출근했다. 시청 로비에 모여 있던 30~40명의 시민들은 박수를 보내며 이 시장을 반겼다. 이 시장은 한 사람씩 악수를 건네며 감사의 인사를 나눴다.
이 시장은 시청 복귀 첫 업무로 6월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 시장은 공무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전했다. 또 지방재정개편을 저지하기 위한 행보를 더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부에서 단식이 끝나니까 다 끝난 것 아니냐고 하는 얘기도 있나 보다"며 "그렇지 않다. 이제 더 치열하게 싸워야한다. 더 많이 알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성남시의 예산을 지키기 위해 광화문에서 단식을 한 것이 아니다"며 "지방자치가 망가지는 것을 막기 위해 나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재명 성남시장이 집무실에 앉아서 단식과 입원 기간동안 보내준 시민들과 어린이들의 격려 문구를 들어보이며 환하게 웃고 있다.

이재명 성남시장이 집무실에 앉아서 단식과 입원 기간동안 보내준 시민들과 어린이들의 격려 문구를 들어보이며 환하게 웃고 있다.


이 시장은 "자기 지역에서 걷은 세금으로 비용 조달하는 지자체는 서울시와 성남, 수원 등 경기도 6개 도시 뿐"이라며 "예전에는 이런 지자체가 많았는데 점점 없어지면서 정부 보조를 받아 연명하다 보니 정부 손아귀에서 놀아난다. 정부의 꼭두각시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시장은 회의 참석 후 야탑역 광장에서 지방재정개편 저지를 위한 천막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학부모단체를 찾았다. 앞서 성남교육지키기 성남시 학부모ㆍ교육단체 대책위원회는 지난 20일부터 이곳에서 무기한 농성을 하고 있다.

이 시장은 학부모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지방재정개편을 저지하기 위해 끝까지 싸우자고 제안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