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테슬라-솔라시티 합병…전기차-태양광 시너지 노려

최종수정 2016.06.22 11:27 기사입력 2016.06.22 11:27

댓글쓰기

28억달러에 인수의향 편지 보내
머스크 "합병은 자연스러운 일"
청정에너지 제품 공급기업 될 것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미국의 억만장자 사업가 일론 머스크가 자신의 전기차업체 테슬라 모터스와 태양에너지 회사 솔라시티를 합치겠다는 구상을 내놨다. 미국 최대 전기차 업체와 태양광 패널 설치업체의 결합이 현실화 되면 전기차 시장에도 상당한 영향이 예상된다.

테슬라가 솔라시티 주식을 주당 26.50~28.50달러에 인수하겠다는 합병 제안을 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솔라시티의 종가에 25~35%의 프리미엄이 붙은 제안가로 거래 규모는 최대 약 28억달러(3조2000억원)에 이른다.

머스크는 테슬라와 솔라시티의 창업자이자 양사의 최대 주주다. 솔라시티와 테슬라의 지분을 각각 22%, 21% 보유하고 있다. 머스크는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이며 솔라시티의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다. 이들 회사와 함께 무인 우주선 사업을 펼치고 있는 스페이스 X가 맞물리며 머스크 기업군을 형성한다. 솔라시티는 머스크의 사촌인 린든 라이브가 CEO를 맡고 있다.

머스크는 테슬라와 솔라시티를 합치는 것이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컨퍼런스콜에서 "제품들을 긴밀히 결합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는 고민할 필요도 없는 일(no brainer)"라고 말했다. 그는 테슬라가 솔라시티 인수로 "태양광패널과 가정용 배터리부터 전기차에 이르는 청정에너지 제품을 제공하는 세계 유일의 수직적으로 통합된 에너지 회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머스크의 이번 인수 제안은 전기차에서 가정용 전력에 이르는 청정에너지 회사들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하려는 대담한 시도라고 WSJ는 전했다. 이 신문은 그러나 자금 부족에 시달리는 두 회사의 결합이 산업적으로 논리에 맞지 않으며 "상식에 반한다"고 지적했다. 테슬라는 최근 발표한 보급형 모델3 전기차 주문이 몰려 생산 시설 확보에 상당한 자금이 필요한 시점이다. 최근에는 중국 상하이시 소유의 진차오(金橋)그룹과 생산시설 설립 관련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90억달러(10조4130억원)를 투자해 중국 생산기지 확보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는 머스크가 정부 정책 변화 등으로 어려움에 빠진 태양광업체를 떠받치려고 전기차업체와 합치려 한다면서 솔라시티의 비즈니스 모델을 강화하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고 전했다. 이 신문은 현금이 부족한 테슬라에 솔라시티는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면서 두 회사가 지난해 써버린 돈이 50억달러에 가깝다고 덧붙였다. 머스크는 이사회와 주주총회 등 솔라시티 인수 과정에서 투표권을 행사하지 않을 예정이다.

합병 소식이 전해진 후 양 사의 주가 희비는 엇갈렸다. 테슬라 주가는 뉴욕증시 마감후 시간외 거래에서 12.2% 급락했다. 반면 솔라시티 주가는 14.7% 폭등해 24.31달러로 치솟았다. 솔라시티는 정규장 거래에서는 3.2% 하락해 21.19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