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병수 부산시장, 신공항 백지화에 "정부의 결정은 부산시민 무시한 처사" 깊은 유감

최종수정 2016.06.21 20:33 기사입력 2016.06.21 20:33

댓글쓰기

서병수 부산시장/사진=연합뉴스

서병수 부산시장/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서병수 부산시장이 영남권 신공항 건설 백지화를 결정한 정부의 처사는 부산 시민을 무시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21일 오후 3시 정부는 영남권 신공항 건설을 전면 백지화하고 김해공항을 확장해 사용하는 것으로 확정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에 서 시장은 오후 4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용역의 취지에 명백히 어긋난 이번 정부의 결정은 360만 부산시민을 무시한 처사다"라며 깊은 유감을 표시했다.

이어 "김해공항은 확장한다 해도 24시간 운영은 여전히 불가능하고, 특히 시민들이 우려하는 안전 문제를 결코 해결할 수 없다. 정부가 김해공항 확장 결정을 내린 것은 당장 눈앞에 닥친 지역 갈등을 이유로 우선 피하고 보자는 미봉책이다"고 비판했다.

서 시장은 "이번 결정으로 정부는 신공항 건설의지가 전혀 없다는 것이 명백하게 드러났으므로 부산시는 시민들에게 약속한 안전하고 24시간 운영 가능한 공항, 제2허브공항으로 가덕 신공항을 만들 수 있도록 전력을 다 할 것이다"고 입장을 밝혔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