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교안 총리, 22일 관계장관회의 개최…'김해공항 확장' 후속조치 논의

최종수정 2016.06.21 19:16 기사입력 2016.06.21 19: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가 22일 오전 8시30분 서울청사에서 영남권 신공항에 대한 후속조치를 논의하는 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한다고 총리실이 21일 밝혔다.

회의에는 기획재정부·미래창조과학부·국방부·행정자치부·문화체육관광부·환경부·국토교통부 장관과 국무조정실장 등이 참석한다.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영남권 신공항을 새로 만드는 대신 김해공항을 확장하기로 한 데 따른 후속조치를 논의할 예정이다. 부처별 협조 사항이 핵심 안건으로 알려졌다.

국토교통부가 올해 안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추진한다고 밝힌 만큼 이날 회의에서는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계획에 대한 설명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환경영향평가 실시 계획, 김해공항이 군공항으로 지정돼 있는 데 따른 민간항공기 관제 문제 등도 논의될 전망이다.

특히 영남권 신공항 후보지였던 대구·경북과 부산 지역의 시민이 강력 반발하고 있어 민심 수습책도 추가로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영남권 신공항에 대한 사전타당성 연구용역을 벌여온 프랑스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과 국토교통부는 21일 세종청사에서 '영남권 신공항 사전타당성 검토 연구 최종보고회'를 열어 현재의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방안이 최적의 대안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