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우 이승준 “'태후'는 추억으로 남기고 ‘원티드’에 집중해 주시길”

최종수정 2016.06.21 17:16 기사입력 2016.06.21 17:16

댓글쓰기

원티드 이승준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원티드 이승준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배우 이승준이 전작 '태양의 후예'는 추억 속에 남기고 새로 시작한 드라마 '원티드'를 사랑해주길 바라는 마음을 전했다.

21일 양천구 목동 SBS에서는 SBS 새 수목드라마 '원티드'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김아중, 지현우, 엄태웅, 이문식, 이승준, 박효주, 전효성, 박해준 등이 참석해 자리를 지켰다.
이날 이승준은 상반기 흥행작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의 인기를 실감한다고 말했다.

이승준은 "중국 분들이 많이 알아봐 주신다. 이번 작품도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태양의 후예'는 추억이 됐다. '원티드'에 집중해 주시길 바랍니다"라고 재치 있게 말을 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승준은 '원티드'에서 인터넷 매체 기자인 장진웅 역을 맡았다.

한편 이승준이 출연하는 SBS 새 수목드라마 '원티드'는 오는 22일 첫 방송된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