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지역발전본부 신설.."권역별 개발사업 총괄"

최종수정 2016.06.21 09:49 기사입력 2016.06.21 09:49

댓글쓰기

행정기구 설치조례 개정안 입법예고
전환점 맞은 박원순 시장의 승부수
서울을 4개 권역으로 나눠 개발 추진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서울시가 주요 권역별 균형개발을 위해 따로 조직을 갖춰 한시적으로 운영에 들어간다. 기존 한시조직을 정비하는 한편 다른 본부에서 지역별로 개발사업을 맡던 부서를 한데 모으는 게 이번 조직개편의 주 내용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임기 전환점을 맞아 가시적인 성과물을 드러낼 수 있는 지역개발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려는 의도라는 지적이 나온다.
서울시가 최근 발표한 행정기구 설치조례 시행규칙 개정안 입법예고안을 보면, 시는 다음 달 조직개편을 진행하면서 '지역발전본부'를 신설키로 했다. 지역발전본부는 2개 사업단과 2개 과로 구성된다. 기존 행정2부시장 산하 도시재생본부에 있던 동남권공공개발추진단과 동북4구사업단이 분리돼 지역발전본부로 편입되고, 서남권사업과와 서북권사업과가 본부 안에 새로 생긴다.

동남권공공개발추진단과 동북4구사업단은 각각 명칭이 동남권ㆍ동북권사업단으로 바뀐다. 서울을 동남ㆍ동북ㆍ서남ㆍ서북권 등 크게 4개 권역으로 나눠 개발사업을 맡게 되는 것이다. 서울시는 이번 조직개편과 관련해 "기한이 끝나는 한시기구를 정비하는 한편 집중 추진이 필요한 분야의 한시기구를 신설하고 조직을 정비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신설되는 지역발전본부는 큰 틀에서 기존 부서에서 추진했던 업무를 이어받는다. 동남권사업단의 경우 이제 막 첫발을 뗀 국제교류복합지구 조성업무를 총괄하며 해당 지역 내 도시관리계획, 민간부지사전협상, 투자유치 등을 맡는다. 동북권사업단은 창동ㆍ상계 일대 도시재생업무를 비롯해 정부에서 검토중인 서울아레나 사업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서울 내 마지막 대규모 개발지로 꼽히는 마곡산업단지와 관련해 기업유치ㆍ입주기업지원 등의 업무와 지구 내 이주ㆍ보상 등은 서남권사업과에서 맡는다. 서북권사업과는 상암ㆍ수색역 일대 개발과 기존 도시재생본부에서 추진하던 세종대로 일대 역사문화 특화공간사업을 이어받는다.

이번 조직개편은 본청 내 업무조정의 일환임에도 대규모 개발사업에 방점을 찍고 있다는 점에서 그간 박원순 시장이 추구하는 시정방향과는 다소 이질적으로 읽힌다. 서울시는 지난해 도시계획ㆍ주택정책 관련 부서의 업무를 조정한 도시재생본부를 출범시켜 대규모 개발보다는 소규모 재생사업에 주력해왔다.

최근 들어서는 청년층 주거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역세권 주변에 고밀도개발을 허용해 임대주택을 확보하겠다는 구상을 밝혔으며 앞서 국제교류복합지구ㆍ마곡산업단지 등을 이끌며 목소리를 높이는 등 굵직한 개발사업에서도 고유의 색깔을 내고 있다는 평을 듣는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