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버벌진트 음주운전 적발, ‘추적 60분’ 카메라에 잡혀…“집이 가까워 그랬다”

최종수정 2016.06.21 07:21 기사입력 2016.06.21 07:21

댓글쓰기

사진=KBS 2TV '추적 60분' 제공

사진=KBS 2TV '추적 60분' 제공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래퍼 버벌진트가 음주운전 고백이 화제인 가운데 KBS2 '추적 60분' 카메라에 버벌진트의 음주운전 적발 현장이 포착됐다.

버벌진트는 지난 16일 오후 10시쯤 서울 마포구에서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 가다 음주운전 단속 중이던 경찰에 적발됐다.
당시 음주운전 문제를 밀착 취재 중이던 '추적 60분' 제작진은 음주 단속을 피해 우회하려던 벤틀리 차량을 목격했고 단속반과 함께 뒤쫒아가 운전자의 음주단속 현장을 취재했다.

'추적 60분' 제작진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운전자가 버벌진트라는 사실을 알고 "술을 얼마나 드셨냐"고 물었다.

이에 버벌진트는 "집에서 맥주 세 캔 정도 마셨고, 술을 마시다 잠깐 집 앞에 술을 사러 나왔다"고 답했다.
제작진이 "왜 대리 운전을 부르지 않았냐"는 질문에 버벌진트는 "집이 1km 이내로 가까워서 그랬다. 죄송하다"라고 본인의 잘못을 인정했다.

버벌진트의 혈중알콜농도는 면허 정지에 해당하는 0.067%였으며, 동승자는 없었다.

앞서 버벌진트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흘 전 저의 집 근처에서 혈중알코올농도 0.067%로 음주운전을 하고 적발된 사실을 자백한다"고 전했다.

한편 버벌진트의 음주 단속 현장과 적발 당시 인터뷰는 다음달 6일 오후 11시10분 '추적 60분'을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