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런닝맨’ 조진웅, 김종국 압도 “능력자 이름표 한 번 떼어보고 싶었어”

최종수정 2016.06.13 07:07 기사입력 2016.06.13 07:07

댓글쓰기

런닝맨 조진웅 사진=SBS 캡처

런닝맨 조진웅 사진=SBS 캡처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런닝맨' 조진웅이 능력자 김종국을 압도했다.

12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런닝맨 멤버들을 전원 검거하라는 미션을 받은 배우 안성기와 조진웅, 권율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조진웅은 선착장에서 김종국, 개리, 송지효, 하하를 만났다. 조진웅은 사전에 계획한 작전회의대로 멤버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가 "같이 힘을 합쳐 세 사람을 잡자"고 제안했다. 안성기 역시 "방송으로 봤더니 참 좋은 사람들이더라"라며 런닝맨 멤버들을 안심시켰다.

이때 개리의 뒤에 서있던 권율이 개리의 이름표를 떼자 조진웅은 "율아 그렇게까지 할 필요 없다니까"라며 다시 이름표를 붙이며 멤버들의 환심을 샀다.

하지만 조진웅은 긴장이 풀린 김종국의 뒤로 다가가 순식간에 이름표를 떼며 "능력자 이름표도 한 번 떼어보고 싶었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종국은 허탈하게 웃으며 "정말 웃긴 친구다"라고 분통을 터뜨려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