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6월 금리인상, 옐런 입 쳐다본다

최종수정 2016.05.27 11:35 기사입력 2016.05.27 11: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근철 기자]최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주요 인사들이 잇따라 매파 발언을 내놓고 있다. 예상보다 강한 Fed의 매파 기조에 다소 어리둥절했던 시장은 이제 재닛 옐런 Fed 의장의 입에 주목하고 있다. 옐런 의장이 직접 6월 금리 인상에 대한 마지막 퍼즐을 맞춰주면 불확실성도 크게 해소될 것이란 기대가 깔려있다.

마침 옐런 의장은 27일(현지시간)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다. 옐런 의장은 이날 하버드대에서 열리는 래드클리프 메달 수여식에 참석한다. 메달을 받은 뒤 옐런 의장은 '경제 번영과 균등을 위한 정책 설계'라는 주제로 토론을 갖는다. 글로벌 금융시장의 관심이 미국의 6월 금리 인상에 쏠려 있는 상황인 만큼 관련된 질문과 논의를 피해가기 힘들 전망이다.
경제전문 매체 마켓워치는 옐런 의장이 5월까지는 6월 금리인상에 함구할 가능성이 높다는 Fed 주변의 전망도 소개했다. 평소 신중한 옐런 의장의 접근방식을 감안, 메달 수상과 행사 주제와 관련한 논의에 집중할 것이란 분석이다.

기회는 또 있다. 옐런 의장은 다음 달 6일 국제문제협의회(The World Affairs Council) 주최 오찬 연설에 나선다. Fed 주변에선 이 때가 옐런이 6월 금리인상에 대한 구체적인 힌트를 내놓기에 더 적절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금리 인상 여부를 결정할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다음달 14~15일 열리는 점을 감안하면 시기도 적절하다.

Fed의 금리인상 신호는 26일에도 이어졌다. 제롬 파웰 Fed 이사는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피터슨경제연구소 초청 연설에서 "앞으로 발표될 지표와 위험요인에 따라 추가 금리 인상이 꽤 일찍 적절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너무 오래 초저금리를 유지하면 시간이 지나면서 과도하게 위험 선호 현상을 유발할 수 있고, 그에 따라 지속 불가능한 자산 가격의 상승과 신용 증가를 야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근철 기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