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국내 최장 1회 충전 주행거리 인증

최종수정 2016.05.24 11:16 기사입력 2016.05.24 11:16

댓글쓰기

아이오닉 일렉트릭, 1회 충전 주행거리 정부인증 획득…국내 최장 수준
도심 기준으론 206㎞ 인증받아 국내 첫 200㎞ 고지 밟은 전기차
국내 경쟁 EV 대비 43~100㎞ 더 긴 수준, 월등한 경쟁력 입증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현대차 친환경 전용 모델 '아이오닉'의 전기차 버전 '아이오닉 일렉트릭'이 국내 최장 1회 충전 주행거리를 인정받았다.

현대자동차는 내달부터 본격 출고될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정부 연비 인증 결과 1회 충전 주행거리 191㎞(복합기준: 도심 206㎞, 고속도로 173㎞)를 인정받았다고 24일 밝혔다.
아이오닉 일렉트릭이 인증 받은 191㎞는 국내에 정식 판매되는 전기차들 보다 짧게는 43㎞, 길게는 100㎞ 더 우수한 수준이다. 특히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도심 기준 1회 충전 주행거리는 206㎞로, 국내 전기차 중 처음으로 200㎞ 고지를 밟은 전기차라는 타이틀까지 얻게 됐다.

지난 3월 제주도에서 열린 '2016 국제전기차 엑스포' 당시 현대차는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처음 선보이면서 1회 충전 주행거리 인증 전 수치를 다소 보수적인 180㎞로 공개한 바 있다.

이번에 공인 인증치 191㎞가 공개됨에 따라 아이오닉 일렉트릭이 경쟁 전기차들 보다 1회 충전 주행거리 면에서 월등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음을 다시 한번 입증하게 됐다.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국내 최장 주행가능거리는 그 동안 꾸준히 쌓아온 현대차의 친환경 기술력을 바탕으로 구현됐다. 아이오닉 일렉트릭에는 ▲28kWh의 고용량 리튬이온폴리머배터리 탑재 ▲고효율 전기차 시스템 ▲알루미늄 소재 적용 등 차량 경량화 기술 ▲공기 저항을 최소화한 에어로 다이나믹 디자인 등 전방위 고효율 요소들이 대거 적용됐다.

이외에도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최대 출력 88kW(120ps), 최대토크 295Nm(30Kgfm) 모터를 적용한 동급 최고 수준의 동력 성능을 자랑하며 급속 충전 시 24~33분(100kW/50kW 급속충전기 기준), 완속 충전 시 4시간 25분 만에 충전이 가능하다

또한 자동 긴급제동 보조 시스템(AEB), 주행 조향 보조 시스템(LKAS), 스마트 후측방 경보 시스템(BSD) 등의 최첨단 안전사양도 적용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기차 구입을 고려하는 소비자들이 가장 우선적으로 생각하는 부분이 바로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라며 "현대차는 앞으로도 고효율 전기차 개발에 모든 역량을 집중함으로써 전기차 대중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가격은 주력 트림인 N트림이 4000만원, Q트림이 4300만원(판매가격은 개별소비세 200만원, 교육세 60만원 한도 감면 적용 후 기준)이다. 올해 진행중인 전국 지자체별 전기차 민간 공모에서의 정부 지원금 혜택을 받게 되면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2000만~2500만원 수준으로 구매가 가능하다.(가격은 N트림 기준, 각 지자체별로 보조금 상이)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