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재건축, 식지않는 인기 배경은..

최종수정 2016.05.18 11:17 기사입력 2016.05.18 11:17

댓글쓰기

분양가 전망, 3.3㎡당 4000만원대 중반
분양설명회엔 연일 인산인해


지난 14일 서울 강남구 SH공사 대강당에서 열린 래미안 루체하임 분양설명회

지난 14일 서울 강남구 SH공사 대강당에서 열린 래미안 루체하임 분양설명회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서울 강남권의 분양가는 얼마나 더 오를까. 3.3㎡당 4000만원 안팎에서 4000만원대 중반까지 치솟을 것이란 전망이 업계에서 나오고 있다. 수요자들의 반응도 심상치 않다. 청약과 분양권 매매가 활발한 상태에서 고분양가가 될 새 분양물량에 사람들이 몰리고 있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최근 한달여간 진행된 '래미안 루체하임' 분양설명회에는 2400여명이 다녀갔다. 이 아파트는 다음달 초 일반분양을 앞둔 강남구 일원현대아파트 재건축단지다. 시공사인 삼성물산은 사전 예약을 받아 인근 개발계획이나 재건축아파트의 상품성 등을 잠재 수요자에게 설명해줬다. 이 자리에 수천명이 몰린 것이다. 분양 관계자는 "예상보다 많은 사람이 몰려 막바지에는 신청을 다 받을 수 없을 정도였다"고 말했다.

설명회 자리에 참석하지 않은 투자자들까지 감안하면 분양가 수준을 가늠하려는 조합으로서는 조금 더 자신감을 갖는 계기가 될 것이란 게 중개업소들의 진단이다. 청약 후 이른 시일 내 '완판'만 보장된다면 일반분양가를 높일수록 조합으로서는 이득이기 때문이다.

이 아파트는 현재 3.3㎡당 4000만원 이하로 일반분양가가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인근 S공인 관계자는 "앞서 분양한 개포주공2단지보다는 다소 낮을 것으로 보이나 3.3㎡당 3700만원 전후라는 얘기들이 많다"면서 "다른 단지보다 일반분양물량이 많아 청약문의가 잇따르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개포주공2단지를 재건축한 '래미안 블레스티지'는 3.3㎡당 평균 3760만원, 전용 49㎡형은 4495만원으로 역대 최고가 기록을 썼다. 2014년 '반포 아크로리버파크'가 3.3㎡당 평균 4130만원으로 처음 4000만원대를 넘어선 후 강남권 재건축단지가 잇따라 엇비슷한 수준에서 분양가를 매겼는데, 대부분 완판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으며 가격상승을 부추기고 있는 셈이다.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강화로 기존 주택의 매매거래가 침체된 반면 신규 분양시장을 중심으로 자금이 몰리는 점, 청산이나 이주가 적어 재건축 후에도 일반분양으로 풀리는 물량이 적은 점 등도 분양가 상승세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강남에서는 3.3㎡당 4500만원 안팎의 분양물량이 조만간 나오며 분양가 상승을 둘러싼 논란은 더욱 불붙을 전망이다. 개포주공3단지를 재건축하는 현대건설의 '디에이치 아너힐즈'가 대표적이다. 업계에서는 강남이라는 입지를 기반으로 수요가 뒷받침되는 점이 고분양가 행진을 부르는 요인이라고 해석하고 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