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 태양광시설사업 우선협상자 배제 의혹 키운다”

최종수정 2016.05.12 16:57 기사입력 2016.05.12 16:57

댓글쓰기

광주경실련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투명하게 밝혀야”

[아시아경제 문승용] 광주경제정의실천민주연합(광주경실련)은 12일 광주시가 추진하는 운정동 친환경 에너지타운 내 태양광발전시설 설치사업이 혼란과 의혹만 키우며 광주시 행정에 불신을 키우고 있다고 밝혔다.
광주경실련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11일 광주광역시의회 임택 의원이 긴급현안질문을 통해 광주시가 2월 29일 태양광발전시설 설치사업 우선협상대상자의 지위를 배제한 것은 허위공문서 작성에 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며 “실제 긴급현안질의 과정에서 담당 국장과 감사위원장의 답변을 들어보면, 의혹이 해소되기 보다는 과연 진실은 무엇인지 더 의문을 갖게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광주시가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배제 방침 결정시 근거로 든 광주시 감사위원회 자문 회의 개최결과에 대해 성문옥 광주시 감사위원장이 자문사실이 없고 그럴 권한도 없으며 대책회의 참석한 적이 없다는 점을 인정했다는 점에서 이미 행정처리 과정에서 정당한 절차를 밟지 않았다는 것이 증명됐다”고 말했다.

그리고 “감사위원회의 자문회의 결과를 직원을 통해 구두로 전달받고 문서에 기재했다는 담당 국장의 발언은 광주시 행정에 절차라는 것이 있는 건지 의심케 한다”며 “이는 시정에 대한 신뢰도를 떨어뜨리는 무책임한 발언이라는 점에서 참으로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이 문제는 지난해 11월 LG CNS가 주주로 참여한 ㈜ 녹색친환경에너지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 이후 2순위로 밀려난 ㈜빛고을운정태양광발전소(SDN 컨소시엄)이 제기한 민원에 윤장현 시장이 당시 시 감사관실에 사업자 선정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등을 조사할 것을 지시하면서 시작됐다.

또한 이 사업과 관련해 1순위 업체는 지위배제 무효소송을 2순위 업체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무효 확인 행정소송을 제기하는 등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사업이 시작하기도 전에 소송으로 난항을 겪고 있다는 것은 이 사업이 진행되는 과정 어느 부분에선가 문제가 있다는 것을 그대로 증명하고 있는 것이다.

광주경실련은 “지금이라도 광주시가 태양광 발전시설 사업과 관련해 현재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투명하게 밝히고 만약 미진한 부분이 있다면 의회 차원의 진상조사를 통해 밝혀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승용 기자 msynew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