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평택항만공사 한중 농산물교역 확대 모색

최종수정 2016.05.12 16:16 기사입력 2016.05.12 15:20

댓글쓰기

평택항을 찾은 중국 요녕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평택항을 찾은 중국 요녕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평택)=이영규 기자] 경기평택항만공사가 한중 FTA(자유무역협정) 시대 중국과의 농산물 교역을 위한 거점항으로 평택항을 육성한다.

평택항만공사는 12일 평택항 홍보관에서 중국 요녕농촌경제위원회 대표단을 초청해 한중 간 농산물 시장 교역 확대를 위한 평택항 현장 설명회를 개최했다.
평택항만공사는 중국 현지 물동량 확대를 위해 2012년부터 중국 대련에서 수출입 기업을 대상으로 평택항 화물유치를 위한 현지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지속적으로 중국 요녕성과의 교류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평택항만공사는 이날 설명회에서 평택항의 최신 운영현황과 물류 경쟁력, 이용이점, 발전계획 등을 설명하고 중국 요녕성농촌경제위원회 대표단과 양국 간 농산품 교역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최광일 평택항만공사 사장은 "평택항을 통해 연간 500만톤 이상의 농수산물이 처리되고 있다"며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관계기관과 함께 서비스 향상과 중국 현지 기업의 물류비 절감 등 고객과 동반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요녕성농촌경제위원회 대표단 및 평택당진항 자유무역지역협의회 윤용호 회장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한편, 올해 3월 기준 평택항 농수산품 수출입 처리량은 159만2000톤으로 전년 동월 누계 대비 35.6% 늘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