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동화축제 열린 어린이대공원앞 도로 그림판 변신

최종수정 2016.05.05 18:51 기사입력 2016.05.05 18:49

댓글쓰기

5일 2016서울동화축제 개막, 능동 어린이대공원 인파 몰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5월 5일 어린이날. 광진구 능동로 소재 어린이대공원은 하루 종일 어린이와 엄마, 아빠, 할머니, 할아버지들로 북적였다.

이날 광진구(구청장 김기동)이 주최한 '2016 서울 동화축제'가 시작됐기때문이다.
특히 이날 어린이대공원 정문 앞 도로는 '차 없는 거리'로 아이들이 도로 한 복판에서 그림을 그리는 등 거리축제가 열렸다.

지하철 7호선 어린이대공원역 사거리부터 어린이대공원 정문 주차장 사이 420m 왕복 6차로 구간을 전면 통제해 도로를 도화지 삼아 아이들이 분필로 그림을 그리는 ‘상상도로 그림대회’가 펼쳐졌다.
한 어린이가 도로 한 복판에서 그림을 그리고 있다.

한 어린이가 도로 한 복판에서 그림을 그리고 있다.


이를 위해 면적 6000㎡에 달하는 도로에 미술전공 대학생 50여명이 자원봉사로 오전 9시부터 밑그림을 그렸다.

어린이날 주인공인 어린이들은 오전 11시부터 참여해 그림을 그리거나 밑그림에 색칠을 했다.
오후 3시 그림이 완성을 기념하기 위해 풍선 날리기와 캐릭터 행진 행사를 하고, 어린이대공원 열린무대로 입장해 동화 속 캐릭터들과 어린이들이 어린이날 노래에 맞춰 율동을 했다.

동화축제추진위원회는 2016 서울동화축제의 주제가 ‘나랑 친구할래?’로 친구라는 의미 속에 나를 둘러싼 모든 것들과 관계, 즉 소통을 의미하는데 상상도로 그림대회는 이 주제를 가장 부각시키는 대표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비눗방울놀이

비눗방울놀이


도로에서는 캐릭터 복장을 한 배우들과 사방치기, 땅따먹기, 팔자놀이 등 전래놀이 체험을 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