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허미정, 깜짝선두 "5연속버디 봤어?"

최종수정 2016.04.29 10:04 기사입력 2016.04.29 10:04

댓글쓰기

텍사스슛아웃 첫날 5언더파 몰아치기, 한국 공동 5위까지 6명 포진 "융단폭격"

허미정이 텍사스슛아웃 첫날 2번홀을 마친 뒤 갤러리의 환호에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어빙(美 텍사스주)=Getty images/멀티비츠

허미정이 텍사스슛아웃 첫날 2번홀을 마친 뒤 갤러리의 환호에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어빙(美 텍사스주)=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허미정(27)의 '깜짝 스퍼트'다.

29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어빙의 라스콜리나스골프장(파71ㆍ6462야드)에서 열린 아메리카텍사스슛아웃(130만 달러) 첫날 5언더파를 몰아쳐 단숨에 리더보드 상단을 접수했다. 지은희(30ㆍ한화)와 유소연(26)이 공동 2위(4언더파 67타), 김세영(23ㆍ미래에셋)과 양희영(27ㆍPNS), 신지은(24ㆍ한화) 등이 공동 5위(3언더파 68타)에 포진해 그야말로 '한국 천하'다.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었다. 10번홀(파5)에서 출발해 15~1번홀까지 5연속버디를 쓸어 담는 집중력이 돋보였다. 5번홀(파4) 보기를 8번홀(파4) 버디로 만회한 뒤 기분 좋게 1라운드를 마쳤다. 페어웨이를 6차례나 놓치는 등 티 샷의 정확도는 떨어졌지만 그린적중률 83%에 27개의 정교한 퍼팅이 동력으로 작용했다. 허미정 역시 "퍼팅이 마음먹은대로 됐다"며 환호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 입성한 2009년 7월 세이프웨이클래식에서 곧바로 첫 우승을 일궈냈지만 스윙 교정이 오히려 '독(毒)'이 되면서 이후 오랫동안 슬럼프에 빠지기도 했다. 2014년 9월 요코하마타이어클래식에서 무려 5년2개월 만에 다시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통산 3승의 화두는 예상대로 한국선수들의 우승 경쟁이다. "즐기면서 플레이하겠다"고 마음을 다 잡았다.

최근 3개 대회에서 두 차례나 '컷 오프'됐던 '파운더스컵 챔프' 김세영이 3타를 줄이며 기량을 회복해 복병으로 등장했다. 전인지(22ㆍ하이트진로)는 공동 9위(2언더파 69타)에서 샷을 가다듬고 있다. 버디를 6개나 잡았지만 보기 2개, 특히 1번홀(파4) 더블보기가 걸림돌이 됐다. 최나연(29ㆍSK텔레콤)은 공동 84위(3오버파 74타), '바하마클래식 챔프' 김효주(21)는 공동 105위(4오버파 75타)에서 가시밭길을 걷고 있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