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광명시 복지사각지대 발굴에 488명 '복지통장' 투입

최종수정 2016.04.27 14:57 기사입력 2016.04.27 14:57

댓글쓰기

광명시가 복지허브화 추진을 위한 복지통장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광명시가 복지허브화 추진을 위한 복지통장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광명)=이영규 기자] 경기도 광명시가 복지사각지대 발굴과 취약계층에 대한 지속적 모니터링을 위해 '복지통장제'를 강화한다. 광명시에는 총 488명의 통장이 있다. 이들에게 복지통장 임무를 부여해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적극 활용한다는 게 복지통장제의 핵심이다.

광명시는 27일 시민회관에서 관내 488명의 통장들을 대상으로 시의 복지허브화 추진계획 및 6단계 복지안전망 교육을 진행했다.
광명시 복지예산은 전체의 39.1%인 1946억원이다. 하지만 여전히 생활고에 시달리는 주민이 많다. 이에 광명시는 2014년 12월 통장들에게 마을공동체 형성을 위한 보건ㆍ복지도우미 역할을 부여하는 내용의 '통ㆍ반 설치 조례'를 만들었다.

조례는 통장이 위기상황에 처한 이웃을 챙기고, 특히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에 대해 동절기와 혹서기 수시로 안부를 확인하도록 하고 있다. 또 긴급 상황시 체계적 지원체계를 구축하는 임무도 부여하고 있다.

광명시는 복지통장 운영 활성화를 위해 정기적인 복지역량 강화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복지통장 488명에게 통장증을 발급해 가정 방문 시 주민들에게 신뢰감을 줄 수 있도록 하고, 활동수첩에 가정방문 결과를 작성해 사회복지담당 공무원에게 전달하는 역할도 맡긴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광명시는 향후 일제조사 추진계획을 수립해 복지통장, 누리복지협의체, 좋은 이웃들을 활용, 사각지대 발굴에 주력하고, 상시 발굴 체계를 구축해 생활고에 시달리는 사각지대가 존재하지 않도록 촘촘한 복지안전망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