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병헌·강동원·김우빈, 영화 '마스터' 촬영전 고사…'최강 라인업' 또 누구?

최종수정 2016.04.22 14:37 기사입력 2016.04.22 14:37

댓글쓰기

영화 마스터 고사 현장.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마스터 고사 현장.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배우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 등 화려한 캐스팅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마스터'가 크랭크인에 앞서 무사 촬영을 기원하는 고사를 지냈다.

21일 '마스터'의 조의석 감독과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 엄지원, 오달수, 진경이 첫 촬영에 앞서 고사를 지내기 위해 한 자리에 모였다. 이날 고사 현장에 함께 한 모든 스태프들은 무사 촬영과 흥행을 기원했다.

23일 크랭크인하는 '마스터'는 건국 이래 최대 규모의 사기 사건을 둘러싸고 이를 쫓는 지능범죄수사대와 희대의 사기범, 그리고 그의 '브레인'까지, 그들의 속고 속이는 추격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영화다.

세련된 연출로 호평을 받았던 영화 '감시자들' 조의석 감독의 차기작인 '마스터'는 최대 규모의 사기 사건을 벌이는 원네트워크 진회장 역에 이병헌, 지능범죄수사대 팀장 김재명 역에 강동원, 그리고 진회장의 브레인 박장군 역에 김우빈을 캐스팅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