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ENG, 우즈벡 최대 규모 가스처리시설 착공

최종수정 2016.04.20 10:43 기사입력 2016.04.20 10:43

댓글쓰기

현대엔지니어링이 수행중인 우즈베키스탄 칸딤 가스처리시설 프로젝트가 기공식을 개최했다. 기초 철골공사가 진행중인 칸딤 가스처리시설 프로젝트 현장 모습.

현대엔지니어링이 수행중인 우즈베키스탄 칸딤 가스처리시설 프로젝트가 기공식을 개최했다. 기초 철골공사가 진행중인 칸딤 가스처리시설 프로젝트 현장 모습.


[아시아경제 조태진 기자]현대엔지니어링이 우즈베키스탄에서 가장 큰 규모의 가스처리시설 공사를 본격적으로 수행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19일 총 26억6000만달러(현대엔지니어링 지분 20억1000만달러) 규모의 칸딤(Kandym) 가스처리시설 프로젝트 기공식을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성상록 현대엔지니어링 부사장을 비롯해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총리, 바기트 알렉페로프 루크오일사 회장, 올래그 디아코노프 LUOC(국영석유공사 합작회사) 사장 등이 참석했다.

칸딤 가스처리시설 프로젝트는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서 남서쪽으로 약 520km 떨어진 칸딤 가스전 지역에서 건설되며, 준공 후에는 연간 약 82억 입방미터(약 635만t)의 천연가스를 처리하게 된다. 이는 우리나라 한해 가스 소비량(4028만t, 2013년기준)의 16%에 해당한다. 오는 2019년 상반기 완공 예정이다.

현대ENG, 우즈벡 최대 규모 가스처리시설 착공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2011년 칸딤 가스전 개발을 위한 기본설계용역을 수주한데 이어 2013년 같은 지역에서 4억2000만달러 규모의 선행 가스처리시설을 수주해 공사 마무리 단계에 있다. 이러한 성공적인 수행경험을 인정받아 이번 가스처리시설 시공을 위한 주 사업자로 선정됐다.
이번 프로젝트는 정부 경제외교의 대표적인 성과로 평가 받는다. 지난 2014년 초 현대엔지니어링이 주 사업자로 선정된 후 우즈베키스탄 정부 승인 지연, 발주처 추가 요구사항 등으로 본 계약체결이 지지부진했으나, 같은 해 6월 박근혜 대통령이 우즈베키스탄 국빈 방문시 조속한 사업추진을 강력히 요청하여 정부 승인 및 본 계약을 8개월 만에 완료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한편, 현대엔지니어링은 우즈베키스탄에서 이번 프로젝트와 함께 칸딤 가스전 FEED 용역, 수르길 가스&석유 화학제품 생산설비, 칸딤 선행 가스처리시설, 우즈벡 가스액화처리시설 등 총 41억 1000만 달러 규모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조태진 기자 tj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