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광고업계 금품 로비' 리드코프 압수수색

최종수정 2016.04.14 22:07 기사입력 2016.04.14 22: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재희 수습기자] 외국계 광고대행사 J사가 광고주를 상대로 금품 로비를 벌인 정황을 포착해 검찰이 조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김석우 부장판사)는 14일 오전 국내 2위 대부업체 리드코프와 두산그룹 계열 광고대행사 오리콤 등 10여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광고 수주 관련 자료, 회계 장부 등을 확보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리드코프 임원 서모씨의 자택과 사무실 등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J사가 광고 수주 등의 청탁과 함께 서씨에게 뒷돈을 건넨 혐의를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이 과정에 오리콤 관계자가 개입한 단서를 잡았다.
오리콤은 2014년 상반기까지, J사는 그 이후부터 리드코프의 광고·홍보 업무를 맡았다.

검찰은 J사가 오리콤 관계자와 짜고 거래한 것처럼 꾸미거나 납품 단가를 과다계상한 뒤 돌려받는 수법으로 또 다른 비자금을 조성했는지도 살펴보고 있다.

앞서 검찰은 광고주에게 광고대금을 과다 청구하거나 하청업체 거래단가를 부풀려 15억여원을 챙긴 혐의 등으로 J사 대표 김모 씨 등 J사 전·현직 임원 3명을 재판에 넘긴 바 있다.

또 회삿돈 수억원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J사 간부 김모 씨와 서모 씨 등 2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권재희 수습기자 jayf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