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난치병 어린이에 12년째 산삼 선물하는 박형중 위원장 사연?

최종수정 2016.04.14 16:17 기사입력 2016.04.14 16:17

댓글쓰기

서초구 소재 산삼감정협회 대표, 30년 베테랑 심마니가 생활이 어려운 환아들에게 산삼 기증... 2011년부터 5번째 이어지는 따뜻한 기증, 총 14박스 70뿌리에 달해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생활이 어려운 난치병 어린이들에게 12년 째 산삼을 건네 온 산타 심마니가 있어 화제다.

화제의 주인공은 박형중 산삼감정협회위원장(58).

“산삼을 기증하는 이유요? 없어요. 그냥 아프고 힘든 아이들에게 조금이라도 힘이 되고 싶어요. 그게 다입니다”

12일 서초구청에서는 또 한번의 훈훈한 산삼기증식이 열렸다. 주로 희귀 난치병 어린이를 둔 가정에 산삼을 기증해 온 박 씨가 이번에는 특별히 장애인의 달을 맞아 형편이 어려운 장애인 가정에 산삼을 기증하기로 한 것.

아빠의 가출로 엄마와 누나와 함께 어렵게 지내고 있는 가정이다.
박 씨의 기증은 지난 1월에 이어 올해만 벌써 세 번째이다.
산삼을 받게 된 가정은 아버지 없이 어머니 홀로 장애가 있는 아들을 키우고 있는 이모씨 가정이다.

이모씨 아들은 19살로 뇌성마비 1급을 앓고 있다. 어머니는 산삼을 전한 박 대표에게 연신 감사인사를 전했다. “산삼을 주신다고 해서 저는 장뇌삼 정도 되는 줄 알았어요. 이렇게 직접 캔 귀한 산삼을 주시다니 몸 둘 바를 모르겠습니다. 저희 같은 일반 사람들이 평생 이런 산삼을 먹어볼 일이 몇 번이나 있겠습니까. 정말 감사합니다. 힘내서 더 열심히 살겠습니다” 고 말했다.
박형중 산삼감정평가위원장의 산삼 기부

박형중 산삼감정평가위원장의 산삼 기부


산삼을 건넨 박씨의 입가에도 미소가 번졌다.

지금까지 박씨가 5년 동안 서초구청에 기증한 산삼만 총 14박스. 한 상자에 다섯 뿌리이니 70여개가 된다. 시가로는 얼마냐고 묻자 박씨는 “제 손을 떠난 것은 절대 환산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며 웃는다.

특별히 서초 지역의 아이들에게 산삼을 기증하기 시작한 데 특별한 인연이 있어서는 아니다. 생활이 어려운 난치병 환아를 돕고 싶어 소아암 관계기관, 성당, 교회 등 여러 곳에 문의했지만 서초구가 대상자 발굴에 가장 적극적이었기 때문이다. 귀찮을 법도 한데 박씨의 의견을 찬찬히 물어가며 산삼이 필요할만한 환우를 둔 가정을 일일이 방문해 알아보는 구청 직원의 모습에 감동을 받았다고 한다. 서초구에서 찾아주는 곳이라면 믿고 기증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것이 박씨와 서초구 인연의 시작이었다.

박 대표는 이외도 산삼감정협회 수익금 일부를 소아암환자에게 성금으로 기부하는 등 평소에도 어려운 이웃을 위해 크고 작은 기부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30년 동안 산삼을 캐 온 베테랑 심마니 박씨. 귀한 산삼을 기증하게 된 계기를 묻지 않을 수 없었다.

기부천사를 만든 건 다름 아닌 박씨의 아버지였다. 어렸을 적 넉넉지 않은 살림임에도 걸인들을 집으로 들여 마루에서 밥을 먹게 배려하는 모습을 보며 자연스럽게 남을 돕는 법을 배웠다고 한다.

박씨의 고향은 전남 순천이었다. 아버지는 그에게 첫 수확한 볏단을 땅 한 평 없는 동네 사람들에게 전부 나눠주고 오도록 심부름을 시켰단다. 박씨에게는 바로 그것이 산교육이었다.

박씨는 한 달에 20여일은 산에서 산다. 덕유산과 소백산을 비롯해 장성, 정선, 화천 등의 산을 찾아 헤맨다. 산에서 자기도 하고, 자동차에서 자거나 민박을 하기도 한다. 한 해 평균 10박스 내외를 채취한다고 하지만 아무리 산삼을 찾아 나서도 한 뿌리 조차 못 캐는 해도 많다. 당연히 가정에는 소홀해지기 마련. 먹고 살기도 힘들다며 박씨의 이유 없는 기증에 불만을 토로하던 아내는 지금 누구보다 든든한 지원군이라고 한다.

박씨는 며칠 전 전화를 한통 받았다. 지난 1월 서초구청에서 산삼을 건네받은 조씨(43세)였다. 아이가 이번 겨울 내 감기 한번 안 걸리고 몸무게가 늘었다는 것.
조씨는 “아이가 백혈병 치료를 받다 폐기능이 나빠져 감기에 잘 걸리곤 했는데 산삼 복용 후 아직까지 한 번도 감기에 걸리지 않았고 기침도 많이 좋아지는 것 같다”며 “아이한테 무엇이든 해주고 싶은데 형편상 그러지 못한데 이렇게 산삼을 기증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산삼 기증식에서 산삼과 함께 전해진 것이 또 있었다. 어머니들의 안타까운 사연을 듣던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일본에 다녀오며 직접 사온 감기약을 함께 건넨 것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비싼 비용 때문에 변변한 치료 한번 못 받는 아이들이 정말 많이 있다. 아픈 아이들을 돌보는 어머니들의 이야기를 이렇게 직접 들으니 자식 키우는 같은 엄마로서 그 절박함이 고스란히 전해져 가슴이 아리다. 아이들과 어머니들을 도울 수 있는 일이 있다면 발 벗고 도울 것” 이라며 “서초에 매년 베풀어주시는 박 대표님의 귀한 마음에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그 마음 헛되지 않도록 도움이 꼭 필요한 가정을 꼼꼼히 찾아내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