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샷하면 100점' 주량테스트로 졸업시험 치른 중국 교사 논란

최종수정 2016.04.14 15:37 기사입력 2016.04.14 15:37

댓글쓰기

위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위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중국의 한 직업학교 교사가 졸업시험을 주량으로 판단해 성적을 매겨 논란을 일으켰다.

14일 중국 서안만보(西安晩報)에 따르면 구이저우(貴州)성의 한 직업기술학원 중약제약과의 구(顧)모 교사는 최근 자신이 담당하는 과목의 졸업예정자 수십명을 대상으로 '음주 졸업시험'을 치렀다.

졸업예정자들은 시험장에 들어가니 책상 위에 시험지는 없고 종이컵과 중국 전통 술인 바이주(白酒)가 놓였으며 술을 얼마나 마시느냐에 따라 시험성적이 매겨졌다고 주장했다.

구 교사는 학생들에게 술을 권해 한 잔을 단숨에 들이키면 100점 만점, 반 잔만 마시면 90점, 한 모금만 마시면 60점, 전혀 안 마시면 불합격을 줬다.

주량테스트로 졸업시험을 본 이유가 '학교를 졸업하고 사회에 나가면 제약 영업을 하게 될 텐데 술을 못 마시면 영업을 할 수가 없다'는 취지였다고 전해진다.
이에 학부모들은 학교 측에 시험의 적절성 여부를 따지고 구 교사의 처벌을 요구하는 등 소동이 벌어졌다.

학부모들은 "교사가 수업시간에 가르친 정당한 내용으로 졸업시험을 치기는커녕 학생들을 데리고 술을 마신 것으로 해석된다"며 구 교사를 강력히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논란이 커지자 학교 측은 "학칙상 교사, 학생이 함께 술을 마셔서는 안 되지만 교사의 지도에 고마움을 느낀 학생들이 술을 사서 선물하는 전례는 있다"며 "정확한 경위를 파악해 교사에 대한 처벌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