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우주로 보내는 메시지' 론칭 1년…조회수 7천만 돌파

최종수정 2016.04.07 09:18 기사입력 2016.04.07 09:18

댓글쓰기

네바다 사막위를 달리고 있는 현대차의 제네시스.

네바다 사막위를 달리고 있는 현대차의 제네시스.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현대자동차의 글로벌 브랜드 캠페인 '메시지 투 스페이스(A Message to Space: 우주로 보내는 메시지)'가 온라인 공개 1년 만에 조회수 7천만을 넘어섰다.

7일 현대차에 따르면 '메시지 투 스페이스'는 지난해 4월 13일 온라인에 공개된 직후 기업 영상으로는 이례적으로 미국 주요방송국에 소개되고 국제 광고대회에서 수상하는 등 화제를 모으면서 이날 현재 7017만건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현대차그룹의 광고대행사인 이노션이 제작한 캠페인 영상은 우주비행사인 아빠를 그리워하는 딸의 마음을 전달할 수 있도록 제네시스를 활용해 우주에서도 볼 수 있는 초대형 메시지를 만들어 낸다는 내용이다. 촬영지는 미국 네바다주의 사막 델라마 드라이 레이크. 뉴욕 센트럴 파크의 약 1.6배에 해당하는 5.55㎢의 크기로 브이(V)자로 늘어선 제네시스 11대가 사막 위에 거대한 타이어 트랙 이미지를 만들어냈다. 이 이미지는 딸이 우주비행사인 아빠에게 "사랑한다"는 메시지로 우주 상공에서 딸의 메시지를 확인한 아빠는 딸에게 "사랑한다"고 말한다.
우주비행사인 아빠를 사랑하는 메시지를 담은 제네시스 트랙 이미지.

우주비행사인 아빠를 사랑하는 메시지를 담은 제네시스 트랙 이미지.


이번 캠페인을 통해 만들어진 초대형 타이어 트랙 메시지는 '가장 큰 타이어 트랙 이미지'라는 신규 항목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지난해 세계적인 광고 축제인 뉴욕 페스티벌(New York Festivals)에서 필름 부문 동상, 세계 최고 권위의 칸 국제광고제에서 3개 부문에 걸쳐 동상을 받았다.
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