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피투게더3' 최태준, 홍대서 잘생긴 척 하다가…"재수없어" 욕 먹어

최종수정 2016.03.25 11:19 기사입력 2016.03.25 11:19

댓글쓰기

최태준.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캡처

최태준.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최태준이 홍대에서 굴욕을 당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24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는 연예계 절친으로 소문난 지코-최태준, 김영희-나비, MC그리-신동우가 함께 출연해 '그렇고 그런 사이' 특집을 꾸몄다.

이날 최태준은 "주말드라마나 일일드라마를 많이 출연해 아주머니 팬들이 저를 많이 사랑해주신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시청률도 잘 나오고 나름 기대를 안고 촬영차 홍대를 갔다. 홍대가 워낙 핫하고 그날따라 화장도 잘 먹어서 잘생긴척하고 걸어다녔다"며 "여성분들이 지나가시길래 일부러 아이컨택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여기저기서 숙덕숙덕 거리는 소리를 듣고 자세히 들어보니 '남자가 화장했다'면서 '재수 없다'고 말하는 것이었다"며 "그날 거기서 바로 자존감이 추락했다. 바로 주제 파악하고 열심히 해야지"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