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김무성 ‘옥새투쟁’ 선언하자 “역시 김무성”

최종수정 2016.03.24 16:45 기사입력 2016.03.24 16:45

댓글쓰기

박지원 의원. 사진=아시아경제DB

박지원 의원. 사진=아시아경제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연경 인턴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이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5곳을 무공천 지역으로 남겨두겠다며 '옥새투쟁'을 선언한 것을 두고 "역시 김무성 대표답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상향식 공천하지 못한 것을 깨끗하게 인정하고 사과한다"며 "짜고 치는 고스톱놀이의 야당과는 다르다"고 밝혔다.
이날 김 대표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유승민 의원이 탈락한 대구 동구을을 포함해 총 5개 지역구 공천에 대한 최고위원회 의결을 거부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이이제이'하고 말리고, 2번 챙기고 정체성 운운하는 비겁함보다는 저도 여당을 반대하는 야당이지만 김무성 대표가 이번만은 잘했다"고 평가했다.
노연경 인턴기자 dusrud110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