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성실 증권신고서 제출기업 '투자유의'…"재무건전성·지배구조 취약"

최종수정 2016.03.21 12:00 기사입력 2016.03.21 12:00

댓글쓰기

금감원 "투자결정 앞서 투자위험요소 반드시 확인하세요"

불성실 증권신고서 제출기업 '투자유의'…"재무건전성·지배구조 취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금융당국이 증권신고서 정정을 요구받은 기업에 대한 '투자유의' 경보를 발동했다.

21일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증권신고서 정정요구를 받은 26개 기업을 분석한 결과 재무건전성과 수익성(2014년 기준)이 취약한 경우가 많아 투자결정에 앞서 투자위험요소와 재무관련 정보를 면밀히 살펴야 한다고 권고했다.
이들 기업은 우선 평균 부채비율은 160%에 달해 전체 상장기업보다 2배 이상 높았고 2개사는 자본금 일부 잠식 상태였다. 2014년말 기준 유가증권과 코스닥 상장기업의 평균 부채비율은 각각 77%, 68% 수준이었다. 더욱이 26개사 중 21개사는 당기순손실을 기록했고, 20개사는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을 충당하지 못했다.

경영권 분쟁, 잦은 지배구조 변경 등 비재무적으로도 부정적인 사례가 적지 않았다. 조사대상 기업 26개사 중 9개사는 경영권 분쟁과 실적악화 등으로 최대주주와 대표이사가 변경됐고, 5개사는 주주 또는 채권자로부터 소송이 제기됐다.

이어 5개 기업은 불성실공시법인으로 지정됐고, 2개 기업은 횡령배임 사건으로 부침을 겪었다. 신고서 제출 직전년도의 감사보고서상 '계속기업 의문'의 특기사항이 기재되는 사례도 5개사에 달했다.
김도인 금감원 기업공시국장은 "정정요구를 받은 기업은 재무건전성과 수익성이 취약한 경우가 있어 비재무적 특징과 함께 주의해서 볼 필요가 있다"며 "정정요구에 따른 정정신고서는 물론 회사가 자발적으로 제출한 정정신고서에도 투자판단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사안이 포함될 수 있으므로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금감원은 지난해 접수된 502건의 증권신고서 중 38건에 대해 정정을 요구했다. 정정요구 비중은 7.6%로 지난 2013년 이후 꾸준히 감소하고 있으나 1건당 평균 정정요구횟수는 1.2회로 2014년과 동일했다.

시장별로는 코스닥 상장사의 정정요구비율이 37%에 달해 유가증권 상장사의 3.1%보다 11배 이상 높았다. 특히 코스닥 기업이 제출한 신고서 총 81건 중 30건이 정정요구를 받아 전체 정정요구의 78.9%를 차지했다.

금감원이 정정을 요구한 항목은 재무위험항목으로 135건(35.4%)에 달했다. 내부통제위험 56건(14.7%), 사업위험 55건(14.4%), 자금사용목적 27건(7.1%) 등이 뒤를 이었다.

김도인 국장은 "부실가능성이 우려되는 기업이라도 불리한 회사정보, 투자위험 등을 충분히 기재할 경우 신고서가 수리돼 효력이 발생한다"면서 "이 경우 정부, 금감원이 증권신고서 기재사항이 진실하다는 것을 인정하거나 증권의 가치를 보증하는 것은 아니므로 투자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