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 "김종인 그럴 줄 알았다…새누리는 여왕 신하 뽑아"

최종수정 2016.03.20 13:21 기사입력 2016.03.20 13:21

댓글쓰기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  [사진=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 [사진=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공동대표가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대위 대표의 비례대표 공천을 비난했다.

20일 마포 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안 대표는 "(김 대표의 비례대표 신청)은 비례대표 취지에 어긋난다. 그럴 줄 알았다"며 힐난했다.

안 대표는 더민주의 최근 공천 상황에 대해 "국민의 눈치를 보며 부패와 낡은 진보를 청산하는 듯 보였지만 결국 공천자의 대부분이 친문세력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이어 안 대표는 "누가 봐도 이번 공천은 철저히 친문세력 중심의 당내 패권을 완성한 것"이라면서 "친문과 경쟁할 수 있는 그룹은 공천서 맥없이 밀려났다"고 주장했다. 또 "김종인 대표가 당내 대통령 후보는 한사람만 있어야 한다는 말을 직접 실천에 옮긴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새누리당 공천 상황에 대해서도 "한마디로 당내 합리적 개혁인사들에 대한 제왕적 대통령의 폭압적 정치 보복"이라며 "국민의 대표를 뽑는 것이 아니라 여왕의 신하를 뽑고 있다"며 비판했다.
한편 안 대표는 국민의당 비례대표 공천을 다수 신청한 것에 관해서는 "결과를 보고 판단해 달라"고 전했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