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난해 8개 카드사 순익 전년比 7.8%↓…비은행계 순익감소 영향

최종수정 2016.03.18 08:59 기사입력 2016.03.18 08: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정현진 기자]]지난해 8개 카드사의 당기순이익이 전년대비 7.8% 감소했다. 비은행계 카드사들의 순익이 감소하면서 전체 카드사 순익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카드업계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8개 카드사의 당기순이익 총합은 2조505억원으로 전년 2조2248억원 대비 7.8% 감소했다.

카드사별로는 은행계 카드사들의 순이익은 증가했다. 신한카드는 지난해 순이익이 6948억원으로 전년대비 9.4% 증가했다. 같은기간 KB국민카드의 순이익은 전년대비 6.7% 증가한 3550억원, 우리카드는 31.1% 늘어난 1169억원을 기록했다. 2014년 말 하나SK카드와 외환카드를 합병하고 지난해 출범한 하나카드도 101억원으로 순이익이 98.8% 늘었다.

반면 비은행계 카드사들은 비씨카드를 제외하고 모두 순이익이 감소했다. 삼성카드는 전년대비 49.1% 줄어든 3337억원에 그쳤다. 삼성카드는 2014년 계열사인 제일모직과 삼성화재 등 계열사 지분 매각으로 발생한 4861억원의 일회성 수익이 기저효과를 일으킨 영향이 컸다. 현대카드의 순이익은 전년대비 16.4% 감소한 1868억원, 롯데카드는 9.7% 줄어든 1343억원을 기록했다. BC카드의 순이익은 전년대비 62.9% 늘어난 2190억원을 기록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