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명시-노보텔 앰배서더 관광협력 '맞손'

최종수정 2016.03.17 11:26 기사입력 2016.03.17 11: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광명)=이영규 기자] 광명시와 노보텔 앰배서더 호텔이 관광협력에 나선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16일 광명동굴에서 노보텔 앰배서더 호텔을 운영하고 있는 아코르 앰배서더 코리아 권대욱 대표와 만나 관광 상품 개발과 관광객 유치를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양기대 광명시장(오른쪽)이 16일 광명동굴에서 열린 노보텔 앰배서더와의 업무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양기대 광명시장(오른쪽)이 16일 광명동굴에서 열린 노보텔 앰배서더와의 업무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또 관광ㆍ행정ㆍ문화 사업의 협력 증진을 위한 기술과 경험을 공유하고, 관광 활성화를 위한 마케팅과 홍보 활동을 펴나가기로 했다.

양기대 시장은 "연간 관광객 100만명 이상이 찾아오는 광명동굴과 세계적 네트워크를 갖추고 있는 특급호텔 노보텔 앰배서더가 서로 상생 발전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권대욱 아코르 앰배서더 코리아 대표는 "광명동굴을 직접 와서 보니 정부가 추진하는 창조경제의 모델이 확실하다고 생각한다"며 "노보텔 앰배서더가 독산점을 비롯한 전국 17개 네트워크를 활용해 광명동굴을 세계적인 문화관광명소로 끌어올리는 데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코르 앰배서더는 세계 4000개 호텔을 보유한 프랑스계 특급호텔 체인 아코르 앰배서더와 공동지분으로, 국내 17개 체인을 갖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