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친박계 최고위 "김무성 사과·공천 의결" 촉구

최종수정 2016.03.17 10:18 기사입력 2016.03.17 10: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계 최고위원들이 16일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공천안을 비토한 김무성 대표에게 사과를 요구하기로 했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단독으로 개최한 최고위원 간담회 직후 기자회견에서 "최고위 정회 상황에서 대표가 기자회견을 한 것은 적절하지 못한 만큼 최고위원들에게 사과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공관위 활동의 독립과 자율을 결의한 바 있는데 당 대표가 정회 중 이야기하는 것은 적절하지 못하다는 최고위원들이 우려가 있다"면서 "지난 살생부 파동에서 당 대표가 '향후 공관위 결정에 중립성을 저해하지 않도록 관여하지 않겠다'고 하고 다시 같은 일이 벌어져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고위 논의 중에 대표께서 이야기하는 것은 당의 혼란만 부추길 수 있다"면서 "최고위는 공천안을 의결하고 재의요구를 할수 있지만 공관위 활동에 위축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대표는 전날 최고위 안건으로 올라온 공천안 가운데 일부 단수추천지역에 대해 반대하며 정회한 뒤 기자회견을 열고 공천안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원 원내대표는 "당 최고위는 내일 회의를 열어 추가적 결정을 의결하기로 한 만큼 내일 당장 최고위를 열고 신속하게 공천하자고 확인했다"면서 "당 지도부인 최고위가 총선 승리를 위해 화합하고 국민들의 희망을 만드는데 힘을 모으자고 합의했다"고 강조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