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한구, 주호영 공천 재심 요청에 “누구라도 소용없다” 일축

최종수정 2016.03.16 15:32 기사입력 2016.03.16 15:32

댓글쓰기

이한구 새누리당 천관리위원장.

이한구 새누리당 천관리위원장.

주호영 새누리당 의원

주호영 새누리당 의원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6일 주호영 의원이 공천 재심 요청을 해도 반려할 것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이 위원장은 이날 당사에서 "지난번에도 재심 요구가 두 건 있었는데 다 반려했다"며 "공관위에서 만장일치로 결정했기 때문에 재심 요청이 와도 소용없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주호영 의원도 마찬가지냐는 질문에 "누구라도(마찬가지)"라며 "만장일치로 결정해 놓고 사정 변경이 없는데 어떻게 하냐"고 덧붙였다.

새누리 공관위는 주 의원이 현직으로 있는 지역(대구 수성구 을)을 장애인·청년 우선추천지역으로 선정함으로써 공천 배제했다.

주 의원은 경쟁자 없이 단독으로 공천을 신청했는데도 낙천 결정을 한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최고위원회가 부당한 결정을 취소해 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주 의원은 공천 탈락이 결과 발표 후 이 위원장을 향해 “지역구 관리를 가장 엉망으로 해서 지역구를 버리고 도망간 사람, 완전히 정신 나간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당 최고위는 이와 관련 이날 오전 비공개 회의를 통해 주 의원의 재심 신청을 수용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