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도시철도공사 6호선 급행열차 운행

최종수정 2016.03.12 11:39 기사입력 2016.03.12 11:26

댓글쓰기

최판술 서울시의원, 6호선 급행열차 응암~봉화산 1시간 이내 16분 단축 밝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울 지하철 6호선에 급행열차 운행이 추진된다.

서울시의회 최판술 의원(더불어민주당, 중구1)이 서울도시철도공사로부터 제출받은 '6호선 급행화 연구 추진방안'에 따르면 공사는 6호선 전 구간에 급행열차를 도입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6호선은 응암~ 봉화산 35.1km 구간에 38개 역사로 구성, 총 운행 소요시간은 69.3분이다. 일평균 70만 명(2015년 말 기준)이 이용하고 있다.

공사는 출·퇴근시간대 혼잡도 완화 및 장거리 이용객 도심 진입 통행시간 단축, 이용시민 편의향상에 따른 신 수송 수요 창출을 목표로 6호선 급행열차를 추진하고 있다.

공사는 급행열차 추진을 위해 지난해 7월 철도기술연구원과 도시철도 급행화 기술협력 협약을 맺고 9월 응암~ 삼각지역에 있는 19개역을 대상으로 1단계구간 검증시험을 했다.
6호선 급행열차 운영노선도안

6호선 급행열차 운영노선도안


시험결과 소요시간이 37분에서 27분으로 10분 단축됐다. 당시 급행열차는 응암, 불광, 연신내, DMC, 합정, 공덕, 삼각지 7역에 정차하고 대피역은 새절, 공덕역 2역이었다.
대피역은 급행열차의 추월을 위해 통행선로를 비켜서 일시적으로 일반열차가 대피하기 위해 머무르는 장소다.

◆응암~봉화산 1시간 이내 16분 단축된다

공사는 2단계로 환승, 통행수요를 고려해 신당, 약수역을 포함한 17곳의 역을 급행역으로 설정했다.

또 역촌역 등 21곳의 역은 일반역으로 설정했다.

대피역은 기존 2곳에 독바위, 한강진, 상월곡을 추가해 5곳이다. 급행비율은 급행열차 사이에 일반열차 2회 운영을 반영한 1:2 패턴으로 운행한다.

이 설정대로 운행하면 열차의 운행속도는 하행기준 30.4km/h→39.5km/h로 개선되고, 운행시간은 기존 69.3분에서 53.3분으로 16분 짧아져 1시간 이내로 단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공사는 5월 설계·분석과 6월 안전 및 신뢰성 검증을 거쳐 7월 실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6호선 신당역

6호선 신당역


최판술의원은 “혼잡도가 높은 2호선을 포함한 메트로의 전 노선은 급행노선 운행을 염두에 두지 않고 설계돼 사업 추진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해 배제됐다” 며 “6호선 급행운행은 기존 시설 이용으로 투자비용을 최소화 할 수 있고 혼잡도 완화와 도심 접근성을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되지만 안전성과 비용대비 효과에 대한 충분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