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태우, 가족 관련 루머 악플러 고소 “오랫동안 참았지만…”

최종수정 2016.03.10 16:36 기사입력 2016.03.10 16:36

댓글쓰기

김태우, 가족 관련 루머 악플러 고소 “오랫동안 참았지만…”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그룹 지오디 김태우가 자신의 부인이 거짓 임신으로 결혼했다는 등의 루머를 양산한 악플러를 고소했다.

김태우 소속사 소울샵엔터테인먼트는 10일 “김태우와 가족에 대한 명백한 허위사실, 노골적인 비방과 욕설을 단 악플러를 상대로 지난해 7월부터 세 차례에 걸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김태우 측은 대중의 관심을 받는 연예인의 가족으로서 악성 댓글을 오랜 시간 참으며 적극적인 대응을 피했다”며 “그러나 그 정도가 상식을 벗어나고 허위 글이 사실처럼 유포되며 심적인 고통을 겪어 고소하게 됐다”고 경위를 설명했다.

악플러들이 게재한 인터넷 글에는 김태우의 부인 김애리 씨가 거짓 임신으로 결혼했다는 내용 등의 루머가 담겨 있다.

관계자는 또 “검찰 조사를 받게 될 악플러 10여명에 대해선 합의 없이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가족에게 고통을 주는 불법 행위에 대해 강경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