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레이저 프린터·복합기 C30 출시…카트리지 용량 30%↑

최종수정 2016.03.07 11:00 기사입력 2016.03.07 11:00

댓글쓰기

▲삼성전자 레이저 프린터·복합기 프로익스프레스 C30.(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레이저 프린터·복합기 프로익스프레스 C30.(제공=삼성전자)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기존 제품 대비 카트리지 용량이 30% 이상 늘어난 초고속·고품질 레이저 프린터·복합기가 출시됐다.

삼성전자 는 7일 레이저 프린터·복합기 '프로익스프레스 C30 시리즈'를 출시했다.
C30 시리즈는 기존 제품 대비 용량이 33~42% 늘어난 고용량 토너 카트리지로 대량 출력이 가능하다. 800 MHz 듀얼 코어 프로세스를 탑재해 분당 최대 30매를 고속 인쇄할 수 있고, 복사·스캔 처리 속도도 높였다. '인스턴트 퓨징 시스템'으로 에너지 사용량은 낮췄다.

고품질 그래픽 인쇄가 가능한 9600x600 dpi 해상도를 지원하며 삼성전자의 색상 보정 기술인 'ReCP'를 적용해 보다 선명하게 출력할 수 있도록 했다.

개방형 플랫폼인 'XOA'를 탑재해 기존 소프트웨어 업체들이 개발한 기업용 프린팅 솔루션과 통합해 사용할 수 있고, 삼성의 디바이스 관리 솔루션으로 여러 대의 복합기를 관리할 수 있다.
송성원 삼성전자 프린팅솔루션사업부 전무는 "삼성전자는 합리적인 비용의 고성능 프린팅 제품을 지속적으로 시장에 선보여 왔다"며 "앞으로도 중소기업에 최적화된 제품을 통해 업무 생산성을 향상할 수 있는 스마트 오피스 환경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C30 시리즈는 C3010ND, C3060ND, C3060FR 총 3가지 모델로 출시되며, 삼성전자 공식 프린팅 전문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