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安 "통합제안, 진정성 없어…만년 야당하자는 얘기"

최종수정 2016.03.06 11:52 기사입력 2016.03.06 11:52

댓글쓰기

안철수 '독자노선' 방침 고수

安 "통합제안, 진정성 없어…만년 야당하자는 얘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는 6일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의 '야권통합'을 제의와 관련해 "진정성 없는 제안"이라며 "야권통합은 현(現) 양당체제를 유지하고 만년 야당만 하자는 얘기와 같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 의원들을 모욕하면서 합치자, 돌아오라 하는 것은 진정성 있는 제안이 아니라 정치공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야권통합론을 거부하고 독자노선을 걷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이다.

이날 안 대표는 더민주가 양향자 전 삼성전자 상무를 천정배 국민의당 공동대표의 지역구인 광주서구을에 전략공천 한 것을 두고 '협박'이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우리 당 천 대표를 떨어뜨리려고 영입인사를 자객공천 해 놓고 통합을 말 할 수 있는가"라며 "한 손에 칼을 들고 악수를 청하는 것은 명백한 협박·회유"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또 김 대표가 여당의 세(勢) 확산을 불러온 인물이라며 통합을 말할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제가 문재인 전 대표를 대통령(으로) 만들기 위해 함께 다니는 동안 김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과 함께하며 민주당에 정권을 맡기면 안 된다 한 분"이라며 "지난 4년간 김종인과 안철수의 선택을 비교해 보면 누가 통합을 말할 자격이 있는가"라고 전했다.

아울러 안 대표는 '독자노선'을 걷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안 대표는 "국민의당은 기득권 양당의 담합을 깨고 3당체제를 만드려고 나온 정당"이라며 "못해도 등, 더 못해도 2등하는 현재 체제로는 대한민국의 문제를 풀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국민의당은 지금 힘들고 두려운 광야에 있다. 물도 없고, 먹을 것 도 없고 사방에는 적 뿐"이라며 "그래도 돌아갈 수 없다. 새로운 나라 새 땅을 향해 전진해야 한다"고 못 박았다.

한편 안 대표는 일각에서 통합 대신 제기되는 '수도권 야권연대'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야권연대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분명한 목표는 기득권 양당체제를 깨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대해 최원식 국민의당 대변인은 "수도권 연대는 없다"며 "(후보자간 연대도) 있을 수 없고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